“우린 이백충이랑 안놀아!” 부모 마음 찢어지게 하는 요즘 왕따 수법

기사와 관련없는 사진

최근 어린 학생들 사이에서 새로운 왕따 수법이 퍼지고 있다.

벌레를 뜻하는 ‘충’과 부모님의 월급 액수를 합쳐 이백충, 삼백충 등으로 나누어 따돌리는 것이다.

기사와 관련없는 사진

초등학생들이 실제로 이런 별명으로 친구를 부르는 것을 본 한 사회복무요원이 커뮤니티 사이트에 글을 게시하며 해당 논란이 커지고 있다.

또한 해당 학생들의 학교에서는 ‘우리 아빠 자동차’ 라는 활동지에 아빠의 차 사진과 차 종을 적게 하여 집안의 경제적 상황을 드러나게 하는 등 어른들의 교육이 문제가 된 것이 아니냐는 의혹도 생겨나고 있다.

[저작권자 위키블루] 강수지 기자

ksj@cmmkt.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