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큰 손’ 나은이 덕분에 찜질방에서 ‘107,800원’ 결제한 박주호

KBS2 슈퍼맨이 돌아왔다

지난 1일 방송된 ‘슈퍼맨이 돌아왔다’에서 건나블리의 아빠 박주호가 찜질방에서 10만원이 넘는 금액을 결제하게 된 웃지 못할 사연이 소개되었다.

나은이에게 음료수 심부름을 시키며 건네주었던 찜질방의 대표 결제 수단인 ‘열쇠’가 이 논란의 주역이였다.

KBS2 슈퍼맨이 돌아왔다

나은이는 아빠와 건후의 음료를 집어든 뒤 다시 음료매대로 가 음료를 더 고르고, 식혜 10잔과 달걀 10개까지 주문했다.

나은이가 혼자서 다 들 수도 없을 만큼의 음료수와 계란을 시킨데는 이유가 있었다. 바로 촬영중인 ‘삼촌’들에게 나눠주기 위함이였다.

KBS2 슈퍼맨이 돌아왔다

이 사실을 모르고 있었던 박주호는 목욕을 하고 개운한 마음으로 찜질방을 나섰지만 카운터에서 107,800원의 가격을 듣고 깜짝 놀랐다.

나은이의 범행(?)을 뒤늦게 알아차린 박주호는 나은이의 행동을 깨닫고, 당황한 모습을 보이면서도 시원하게 계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