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븐일레븐, 편의점 불법 행위 묘사 ‘D.P.’ 법적대응…넷플릭스 “확인중”

편의점 세븐일레븐이 ‘D.P.’ 측에 법적대응에 나섰다.


넷플릭스 측은 7일 오전 MK스포츠에 세븐일레븐의 ‘D.P.’에 법적대응을 한 것과 관련 “확인 중”이라고 밝혔다.

넷플릭스 오리지널 시리즈 ‘D.P.’는 탈영병들을 잡는 군무 이탈 체포조(D.P.) 준호(정해인 분)와 호열(구교환 분)이 다양한 사연을 가진 이들을 쫓으며 미처 알지 못했던 현실을 마주하는 이야기다.

문제가 된 부분은 군대 내 괴롭힘을 주도했던 황장수(신승호 분)가 제대 후 아르바이트를 하는 모습이 담긴 부분이었다.

이 장면에서 점주가 아르바이트생에게 “유통기한 지났다고 바로 치우면 적자 나는 건 니가 메꿀거야 어? 다시 채워놔”라고 불법 행위를 지시하는 모습이 나온다. 두 사람은 세븐일레븐 로고가 선명한 조끼를 입고 있어 논란이 됐다.

이와 관련해 국민일보는 이 편의점을 운영하는 롯데그룹 계열사 코리아세븐이 최근 국내 한 대형 로펌에 드라마 ‘D.P.’의 법적 대응한 사실이 확인됐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코리아세븐이 제작사엔 수정 조치를 요구했고, 넷플릭스에도 관련 내용을 담은 내용증명을 발송했다. 방송금지를 법원에 요청하는 가처분 신청도 검토 중이다.

[김나영 MK스포츠 기자]

[ⓒ MK스포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