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몸에서 ㅈㅇ까지 검출..” 여배우, 프로포폴 투약 후 사망 (+사진13장)

이하 SBS 그것이알고싶다
서울 강남구 신사동에 위치한 H산부인과. 지난 2011년 6월쯤, 신인배우 이모씨(여‧30)가 병원을 찾았다. 이씨는 의사 김아무개씨(남‧45)에게 진료를 받았다. 이후 이씨는 “피곤하다”며 병원을 찾았고 김씨는 그때마다 영양제를 놔줬다.
두 사람은 자주 식사를 할 정도로 친해졌다. 급기야 김씨는 이씨 집에 드나들기 시작했고 성관계를 맺으며 내연관계로 발전했다. 김씨는 성관계를 맺을 때마다 이씨에게 수면유도제인 프로포폴을 투여한 것으로 알려졌다.
2012년 7월30일 오후 8시54분 김씨는 “언제 우유 주사 맞을까요”라는 문자를 보냈고, 이씨는 “오늘요”라고 답했다. 이씨는 오후 11시쯤 김씨의 진료실에 도착했다. 우유주사는 흰색인 수면마취제 ‘프로포폴’을 뜻한다. 오후 11시15분쯤 김씨는 제왕절개수술을 마친 수술실에서 다른 의사와 간호사 몰래 약물을 가져왔다. 이씨가 보는 앞에서 링거 한 병에는 생리식염수와 수면유도제 미다졸람을 섞었다.
그리고 포도당 영양제 1L가 담긴 나머지 링거에 수술용 마취제의 일종인 약품 13종를 함께 섞었다. 이중‘나로핀’은 환자 수술시 쓰이는 국소마취제로 심장세포에 영향을 줄 수 있는 독성이 있어 혈관투약은 금지돼 있다. ‘베카론’ 역시 전신마취를 위해서만 사용하는 근육이완제로 약물을 투여할 경우 자발호흡이 정지돼 외부적인 호흡이 가능하도록 호흡대체기를 놓아둬야 하는 위험 약물이다. 나로핀과 베카론은 투약방법이 달라 동시에 투여할 경우 환자가 사망에 이를 수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씨는 낯선 약들이 불안했던지 자신의 스마트폰으로 베카론, 리도카인, 박타신의 용도를 검색했다. 자정 직전 두 사람은 진료실에서 나와 산모가 입원하는 병실로 이동했다. 김씨는 링거를 통해 이씨의 왼쪽 팔 정맥에 준비된 약물을 주사했다. 이어 둘은 성관계를 가졌다고 한다. 오전 1시50분쯤 김씨는 황급히 병실에서 나와 청진기와 펜라이트를 찾아 들고 병실에 다시 들어갔다. 이씨가 갑자기 호흡정지를 일으키자 김씨는 간호사를 부르지 않고 혼자 심폐소생술을 실시한 것으로 드러났다.
오전 2시40분쯤 이씨가 숨지자 김씨는 병실 밖으로 나왔다. 약 2시간 후인 오전 4시27분 김씨는 이씨의 시신을 휠체어에 태웠다. 살아있는 것처럼 위장하기 위해 얼굴에는 마스크를 씌웠다. 병원 밖으로 나온 김씨는 경비원이 “옮기는 걸 도와드릴까요”라고 말하자 “아내가 몸이 안 좋아서 휠체어를 쓰고 있다. 내가 직접 하겠다”고 말한 것이다.
이어 김씨는 시신을 자신의 차에 싣고 자신의 집으로 가서 아내에게 다른 차를 몰고 따라오라고 한 뒤 다시 병원 주차장으로 돌아왔다. 이어 시신을 숨진 이씨의 아우디 승용차에 옮겨 싣고 한강공원 잠원지구로 이동해 수영장 옆 주차장에 차량을 버렸다. 그는 뒤따라 온 아내 서씨의 차량을 타고 도주했다. 이날 오후 이씨의 시신이 주차된 차량 조수석에서 발견됐고, 경찰이 감식에 나섰다. 이때 김씨가 변호사와 함께 서초경찰서를 찾아가 자수를 했다.
이 과정에서 언론 보도 등을 통해 피해자 이씨의 자세한 신원이 드러났다. 그녀는 서울 유명 대학의 연기관련 학과를 졸업했으며, 대학 2학년 때부터 각종 지상파 드라마와 예능 프로그램에 출연했을 정도로 촉망받았다. 유명 연예인이 소속된 기획사에서 전속 계약까지 맺고 있던 것으로 확인됐다. 경찰은 이씨의 정확한 사망원인을 파악하기 위해 유족 입회하에 시신을 부검했다. 외관상 외상은 없었으나 이씨의 몸에서 김씨의 DNA(정액)가 검출된 것이다.
경찰은 김씨에게 살인의 고의가 있었는지를 집중적으로 추궁했으나 김씨는 “점적주사(수액에 링거줄을 통해 방울로 투약되는 방법)로 투약하면 생명에 지장이 없을 것으로 판단했고 살인의 고의는 없었다”고 완강하게 부인했다. 거짓말탐지기 조사에서는 ‘판단불능’으로 나왔다고 한다. 김씨는 시체 유기, 업무상 과실치사, 마약류 관리법 위반, 의료법 위반 혐의, 아내 서씨는 남편의 사체 유기를 도운 혐의(사체 유기 방조)로 재판에 넘겨졌다.
1심은 김씨에게 징역 1년6월과 벌금 300만원을, 부인 서씨에게는 징역 6월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했다. 재판부는 “이 사망사고는 일반적 의료사고와 본질을 달리한다”며 “업무상 과실의 구성 요건에 해당하더라도 죄질이 불량해 엄격히 책임을 물을 필요가 있다”고 양형이유를 전했다. 이어 “김씨는 약물의 사용법과 부작용을 제대로 숙지하지 않은 채 이를 업무 외 목적으로 사용했다”면서 “환자의 사망 확인 당시 원인이 불명확했음에도 적절한 조치를 취하지 않고 자신과 근무하는 병원의 명예를 위해 사체를 유기했다”고 말했다.
재판부는 또 “피해자 유족들이 엄한 처벌을 원한다”면서도 “김씨가 범행 사실을 반성하며 사고 이전에는 의사로서 성실히 산 점을 고려했다”고 밝혔다. 서씨에 대해서는 “김씨가 사망한 환자를 차량에 싣고 나온 것을 인식한 상황이었다”며 “김씨를 따라가서 기다리다 돌아온 이상 사체 유기 방조가 넉넉히 유죄로 인정된다”고 밝혔다. 다만 “주부로 살아온 서씨가 믿고 따르던 남편으로부터 연락을 받고 김씨를 따르다 범행에 이르게 된 점과 김씨에 대한 배신감을 알게 된 서씨도 또 다른 피해자인 점을 감안했다”고 전했다. 1심 선고 후 김씨는 항소하고, 부인은 항소하지 않았다. 항소심도 원심을 인용해 판결하면서 이 사건의 법적 처분이 마무리된 것으로 알려졌다.
[저작권자 ⓒ프리서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C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