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신 구해 오랬더니 호화 관광..” 세금 ‘1900만원’ 쓰고 온 공무원 (+사진)

이하 연합뉴스
미국 제약사 모더나를 항의 방문한 정부 관계자들이 1박 2일 출장에 1900여만 원을 사용한 것으로 밝혀졌다.
허은아 국민의힘 수석대변인은 지난 5일 페이스북에 ‘모더나행 항공료만 1600만 원 들었는데..결국 또 펑크’라는 제목의 기사를 인용하며 정부를 비난하기 시작했다.
허 대변인은 “비행기는 비즈니스석에 호텔은 스위트룸이라니… 공무원분들 백신 구해 오랬더니 호화 관광만 하고 오셨다”라고 꼬집었다. 허 대변인에 따르면 정부는 지난달 백신 공급 지연에 대한 항의 차원에서 이뤄진 모더나 방문 출장에 혈세 약 1900만 원을 사용한 것으로 드러났다.
강도태 보건복지부 2차관을 중심으로 한 대표단 3명의 항공료만 1600만 원에 달했다. 특히 강 차관은 왕복 일정 모두 비즈니스석을 이용해 혼자 955만 원의 항공료를 사용한 것으로 드러났다.
강 차관은 또 모더나 본사가 위치한 미국 보스턴 내 모 호텔 스위트룸에 숙박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 때문에 단 1박 2일 출장 동안 호텔 스위트룸 숙박료와 차량 렌트비 등으로 285만여 원이 지출된 것으로 알려졌다.
네티즌들은 “그냥 여행 다녀온 거 아니냐”, “1박 2일에 3명이 무슨 1900만 원을 쓰냐”, “저거 다 국민 돈 아니냐” 등의 반응을 보이며 분노했다.
[저작권자 ⓒ프리서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C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