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출연 하면서 잘 나가더니..” 올림픽 금메달 오상욱, 인성 다 드러났다

이하 오상욱 인스타그램
2020 도쿄 올림픽 남자 펜싱 사브르 단체전 금메달리스트 오상욱이 올림픽 금메달로 받은 포상금 중 1000만 원을 자신의 모교에 기부한 것으로 전해졌다.
그는 매봉중학교에 200만 원, 송촌고등학교에 300만 원, 대전대학교에 500만 원을 각각 기부했다.
그는 과거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단체전 금메달을 획득한 뒤 대전대학교에 500만 원을 전달했다.
기부를 한 오상욱은 “모교에 자주 놀러 가는 편인데, 후배들 경기복이 누렇게 돼 있는 걸 보고 속상했다”며 “언젠가부터 큰 대회에서 좋은 성적을 내면 후배들을 돕고 싶다는 마음이 들었다. 아시안게임 때도 그렇고, 이번에도 돈을 벌었으니 도울 수 있었다”라고 말했다.
한편 오상욱은 중3이었던 2011년 당시 대전 지역 체육계 인사 모임인 ‘운사모(운동을 사랑하는 사람들)’ 장학생으로 선발돼 매달 20만 원을 후원받은 바 있다.
[저작권자 ⓒ프리서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C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