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르팅 감독, 황의조 원하지 않았다”

황의조(29·지롱댕 드 보르도)가 이번 여름 이적하지 못한 것은 스포르팅(포르투갈)이 사령탑 동의 없이 트레이드를 추진한 것이 근본적인 이유였다는 현지 언론 보도가 나왔다.


공영방송 ‘라디오 프랑스’는 7일(한국시간) “스포르팅이 황의조 영입을 위해 보르도에 이적료 1400만 유로(약 192억 원)를 제안하며 협상은 빠르게 진행됐다. 그러나 조바느 카브랄(23·카보베르데)은 보르도로 가는 것을 거부했고 후벵 아모링(36) 스포르팅 감독 역시 황의조를 원하지 않았다”며 결렬 이유를 전했다.

프랑스프로축구 리그1(1부리그) 보르도는 지난 4월 코로나19 여파로 구단주가 운영을 포기했다. 6월 들어 새 주인을 찾았지만, 재정난 해결을 위해서라도 다른 선수보다 시장가치가 높은 황의조는 이적이 유력해 보였다.

스포르팅은 여름 이적시장에서 다른 어떤 팀보다 많은 현금을 보르도에 제시했다. 보르도로서는 황의조 공백을 메우기 위해 포르투갈 프리메이라리가(1부리그)에서 62경기 14득점 12도움으로 활약한 카브랄과 계약할 기회를 준다는 것도 매력적이었다.

그러나 스포르팅은 보르도 마음에 드는 제안을 하는 것에만 집중했는지 카브랄뿐 아니라 사령탑의 양해도 구하지 않고 협상을 벌였다. 카브랄이 보르도 합류를 내키지 않아 한데다가 아모링 감독 역시 황의조 영입에 소극적인 반응을 보이면서 이적은 무산됐다.

황의조는 2019년 여름 입단한 보르도에서 리그1 63경기 18득점 5도움을 기록했다. 전술적인 요구나 선수단 상황에 따라 센터포워드, 좌우 날개, 공격형 미드필더를 소화하며 가치를 높였다.

[박찬형 MK스포츠 기자]

[ⓒ MK스포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