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아, 故 권순욱 감독 향한 마지막 인사 “사랑해”

가수 보아가 친오빠인 뮤직비디오 감독 故 권순욱에게 마지막 인사를 전했다.


보아는 7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우리 오빠이자 나의 베프였던 순욱오빠.. 내 오빠로 태어나줘서 너무 고마워..”라고 털어놨다.

이어 “우리 마지막 대화가 ‘사랑해’였는데 따뜻한 말 남겨줘서 고마워”라며 “힘들었던 시간 다 잊고 이젠 고통없는 곳에서 나 그리고 우리 가족 지켜줘”라고 덧붙였다.

그는 “내 눈엔 언제나 멋지고 예뻤던 권감독 사랑해”라며 애틋함을 드러냈다.

한편 암 투병 중이던 故 권순욱 감독은 지난 5일 별세했다.

이하 보아 SNS 전문.

우리 오빠이자 나의 베프였던 순욱오빠.. 내 오빠로 태어나줘서 너무 고마워.. 우리 마지막 대화가 “사랑해” 였는데 따뜻한 말 남겨줘서 고마워.. 이제 안아픈 곳에서 오빠 하고싶은거 다 하면서 기다리구있어.. 힘들었던 시간 다 잊고 이젠 고통없는곳에서 나 그리고 우리 가족 지켜줘.

내 눈엔 언제나 멋지고 예뻤던 권감독 사랑해

[손진아 MK스포츠 기자]

[ⓒ MK스포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