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병헌 50억 협박’ 글램 다희 근황 공개 ‘9월 수익만 7억’

글램 출신 다희 (사진-아프리카TV)

 

 

 

걸그룹 글램 출신 다희의 근황이 공개됐다.

7일 별풍선 개수 등을 집계하는 사이트 풍투데이에 따르면 김시원은 9월 현재까지 1007만 9028개의 별풍선을 받았다.

아프리카TV 유료 후원 아이템인 별풍선은 개당 100원(VAT 제외)으로 김시원이 올해 받은 별풍선은 10억 790만 2800원어치다. 김시원이 이를 환전하면 수수료 약 30%를 제외한 약 7억 원가량을 받을 수 있다.

한편 김시원은 지난 2014년 지인 모델과 함께 배우 이병헌과 술을 마시며 나눈 음담패설을 휴대폰으로 촬영한 후 인터넷에 유포하겠다며 50억원을 요구, 협박한 혐의로 징역 1년을 선고받았다.

이후 항소심에서 징역 1년에 집행유예 2년으로 감형 받았다.

그는 2018년 이름을 김시원으로 개명해 아프리카TV BJ로 복귀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