슬리피, 결혼식 연기 결정 “내년으로 식 미루기로”(전문)

슬리피가 결혼식을 연기한다.


슬리피는 7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당초 오는 10월로 예정했던 결혼식을 연기하게 됐다”고 알렸다.

이어 “더 안정적인 시기에 치르는 것이 좋을 것 같다는 양가 가족분들의 판단 속에 내년으로 식을 미루기로 결정했다”고 덧붙였다.

앞서 슬리피는 SNS를 통해 10월에 결혼한다고 직접 소식을 전한 바 있다.

이하 슬리피 SNS 전문.

안녕하세요 슬리피입니다.

당초 오는 10월로 예정했던 결혼식을 연기하게 되었습니다.

더 안정적인 시기에 치르는 것이 좋을 것 같다는 양가 가족분들의 판단 속에 내년으로 식을 미루기로 결정했습니다.

축하해주신 많은 분들께 다시 한번 감사드리고, 모두 건강한 하루하루 되시길 바랍니다.

슬리피 올림

[손진아 MK스포츠 기자]

[ⓒ MK스포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