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탁!” 서천 기동슈퍼 화재 사건, 정말 소름돋는 범인의 행동 (+사진)

이하 SBS 그것이 알고싶다

서천 지역 대표적인 미제 사건인 서천 기동슈퍼 화재 사건에 대해 박지선 교수가 입을 열었다.

서천 기동슈퍼 화재 사건은 기동 슈퍼에서 화재가 나서 진압을 하고 나서 보니 할머니가 사라진 사건이다. 시신은 온데간데 없고, 혈흔만 발견이 됐다.

현재까지도 실종 사건 으로 남아 있다. 박지선 교수는 이 사건의 키포인트는 시차라고 말했다. 2008년 1월 24일 오전 6시 경에 기동 슈퍼 화재 발생 및 목격이 일어났다. 할머니가 마지막으로 목격 된 것은 1월 22일 오후 여섯 시경이다. 마지막 목격일을 범행 추정일로 보고 있다.

이틀간 어떤 일이 발생했는지 역순으로 추적을 해 보는 게 필요하다고 말했다. 방화는 모든 흔적을 지울 수 있는 효율적인 수단이임에도 불구하고 불을 지르는 순간 사람들이 알게 된다는 단점이 있다. 범인은 결국에는 사람들이 몰려든다는 것을 알면서도 결국 어떤 증거를 인멸 하고자 하는 목적으로 불을 지른 것으로 추측하고 있다.

특히 안방에서 상당량으로 보이는 할머니의 혈흔이 검출 되었다고 한다. 그리고 이러한 형태의 범죄자들은 불이 나는지 불이 어디까지 나는지 지켜 본다고 한다. 그래서 범인은 가까운 곳에서 화재가 나는 현장을 바라 보고 있었을 가능성이 크다고 짐작하면서 불이 나는 광경을 바라 보고 있는 것이 자연스러운 사람일 가능성도 크다고 말했다.

당시에 화재를 진압하는 데 걸림돌이가 있었다. 모든 문이 잠겨있었던 것이다. 심지어 앞문은 쇠줄로 감겨 있어서 뒷문으로 담을 넘어 집안으로 들어가 화재를 진압했다고 한다. 주변 주민들의 진술에 의하면 이전에도 강도 사건이 있었기 때문에 슈퍼 할머니는 초저녁이 되면 철저하게 문단속을 해왔다고 한다. 쇠줄로 문을 감았다고 한다.

할머니가 마지막으로 목격된 1월 22일 오후 6시경. 그런데 이 때부터 범인이 과연 불을 지르는 데 필요한 기름이나 방화 도구를 담을 넘어 가면서 미리 부터 가지고 갔을 것인가? 아니다. 화재 발생 전 부터 준비했을 것 같다는 의견이다. 강도를 하기 위한 목적으로 슈퍼에 들어갔는데 의도치않게 돌발 상황으로 사건이 일어났고, 혈흔이 발생하자 그 상황을 수습 하느라 하루 늦게 화재가 발생한 것으로 추측하고 있는 것이다.

한편, 1월 22일 오후 7시 반경에 옆집부부가 슈퍼에 택배를 찾으러 갔다. 옆집 부부는 택배를 찾기 위해 10분 동안 문을 두드렸지만 아무런 기척이 없었다고 했다. 그런데 얼마간의 시간이 지나자 슈퍼 안에 켜져있던 불이 갑자기 탁! 하고 꺼졌다고 진술했다. 결코 단순한 실종이라고 볼 수 없었다. 할머니가 마지막으로 목격된 시간이 저녁 6시였고, 택배 찾으러 온 부부가 방 안의 불이 꺼지는 걸 목격한 게 저녁 7시 30분이였다.

이렇게 짧은 시간 안에 할머니와 잘 지내던 지인이 들어가서 해당 사건이 일어날 정도의 감정까지 가기에는 너무도 짧은 시간이다. 시간 상으로 보아 강도나, 이전부터 할머니와 부정적인 관계였던 사람으로 보는 것이 가장 알맞다고 추측했다.

이뿐만 아니라 옆집 부부의 방문으로 인해 돌발상황이 발생 했을 가능성도 염두해 두어야 한다고 말했다. 그 이유는 돌발상황으로 인해 할머니가 사망했고, 이 시신을 어떻게 처리할 것인지 고민하는 시간으로 보는 것이 더 자연스럽기 때문이다.

기동 슈퍼는 워나 외진 곳에 있어서 강도사건으로 보기엔 어려운 점이 많았다. 하지만 이 시기에 토지와 관련해 보상금이 나오기로 되어있었다. 할머니와 아주 가까운 동네 주민들은 할머니가 아직 보상금을 받지 않았다는 것을 다 알고 있었다고 한다.

즉, 보상금에 대해 소문만 들었던 사람이 범인일 가능성이 큰 것으로 보고있다. 한편, 아직까지 범인이 잡히지 않아 서천 기동 슈퍼 화재사건은 미제사건으로 남아있다.

[저작권자 ⓒ프리서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C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