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우파’ 워스트댄서 ‘이채연’..? 또다시 폭풍 눈물 흘렸다

MNET 스트릿우먼파이터 (이하)
‘스트릿 우먼 파이터’ 두 번째 계급 미션에서 MVP 크루로 프라우드먼이 선정된 가운데 원트의 이채연이 오열했다. 지난 7일 방송된 Mnet ‘스트릿 우먼 파이터’에서는 계급미션의 승리를 두고 댄서 크루들이 치열한 경쟁을 벌였다.MVP 크루는 프라우드먼의 차지였다. 앞서 리더계급의 댄스 비디오가 공개되었다. 보아는 “리더들이잖아. 확실히 카메라를 다룰 줄 알아. 나는 아이키씨가 이 안무 추는 걸 처음 보잖아. 잘한다.”고 말했다.
덧붙여 “(노제보다) 다른 사람이 눈에 들어왔다. 효진초이도 눈에 띄었다”고 평했다. 태용도 공감했다. 그는 “아이키씨와 모니카씨가 너무 멋있다”라며 칭찬했다. 하지만 웨이비의 노제는 워스트댄서로 프라우드먼의 모니카를 꼽았다. 모니카는 노제에게 “제 눈 똑바로 보세요”라며 운을 뗐다. 이어서 그는 “자존심이 상하고 기분이 나빴다. 전략적으로 나를 뽑은 거 같다. 저희가 우승팀임이 강력해서 뽑은 것. 나는 절대 지지않아. 너네 다 뒤졌어.”라며 노제가 속한 웨이비 크루에 선전포고를 했다.
이에 대해 리더 그룹이자 라치카 크루의 가비는 속마음 인터뷰에서 “뭔가 쌓인게 있는 것 같다. 왜 선택했는지 궁금”이라 밝혔다. 또 이날 방송에서는 앞서 노제에 의해 워스트댄서로 선정된 모니카가 워스트댄서 배틀에서 홀리뱅의 허니제이를 지목해 눈길을 끌었다. 최종 워스트 댄서를 가리는 댄스배틀을 진행했던 것. 댄스배틀에서 패하면 크루에 ‘-50점’ 감점과 함께 다음미션 탈락 위기에 처하게 돼 모두 긴장을 하였다.
모니카는 모두의 예상을 뒤엎고 홀리뱅의 허니제이를 꼽았다. 댄서들은 예상치 못한 지목에 환호했다. 허니제이는 “언니들 무대 잘보라” 선전포고를 했다. 투표권을 가진 댄서들은 “이걸 이렇게 봐도 되나 싶었다”며 감탄을 연발했다. 리더계급의 최종 워스트 댄서는 홀리뱅의 허니제이였다. 허니제이는 “여기서 팀한테 도움이 못되는 리더가 되는 것 같아 속상했다”고 말했다.
이들은 홀리뱅, 웨이비, YGX, 원트는 다음 미션에서 감점을 당하게 됐다. 이채연은 눈물을 보이며 “워스트 댄스 지목권을 언니들이 어렵게 얻었는데 계속 져서 미안했다”고 울었다. 또 훅의 선윤경이 무대로 나와 워스트댄서로 원트의 이채연을 지목해 화제였다. 두 사람은 한치의 양보도 없는 댄스배틀을 벌였다. 훅의 리더 아이키는 “기특해서 눈물이 났다”고 평했다. 결과는 이채연이었다. 무효표 6개에, 패자표가 21표였다.
홀리뱅, 웨이비, YGX, 원트는 다음 미션에서 감점을 당하게 됐다. 이채연은 눈물을 보이며 “워스트 댄스 지목권을 언니들이 어렵게 얻었는데 계속 져서 미안했다”고 전했다. 한편 다음 미션에서 최초의 탈락크루가 발생할 것이라고 예고해 긴장감을 조성하기도 했다. 다음 미션은 ‘K-pop’ 4대천왕 미션이었으며 보아, 제시, 현아, CL의 노래로 댄스배틀을 벌이는 것이었다.MVP 크루로 뽑힌 프라우드먼 크루에게는 다음 미션에서 대진권, 선곡권이 주어졌다. 프라우드먼의 모니카는 ‘K-pop’ 4대천왕 미션으로 CL의 곡을 골랐으며 대결 상대로 노제가 속한 웨이비를 꼽아 긴장감을 자아냈다.
사진출처 _ MNET 스트릿우먼파이터[저작권자 ⓒ투데이사건사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