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이자 접종 후 사경을 헤매던 24세 초등학교 교사→결국 사망

청와대 국민청원
화이자 1차 접종 후 사경을 헤매던 24세 초등학교 교사가 결국 사망했다.
이하 기사와무관한사진/클립아트코리아
지난 7일 유족에 따르면 순천의 한 초등학교 교사 A씨는 화이자 1차 접종 후 약 한 달 뒤인 3일 광주의 한 대학 병원 중환자실에서 사망했다. A씨의 여동생은 지난달 28일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 ‘만 24세 초등교사, 화이자 1차 접종 후 사경을 헤매고 있습니다. 저희 오빠 좀 도와주세요’라는 제목의 글을 게재한 바 있다.
유족에 따르면 A씨는 ‘1차성 레이노 증후군(손 끝 쪽 혈관 연축)’과 ‘기무라병(귀 주위에 염증 질환)’이라는 기저 질환 외에 건강상 이상은 없었다고 한다. A씨는 학생들과 접촉이 많은 직업이기에 평소 기저 질환을 담당했던 주치의에게 자문한 뒤 “맞아도 된다”라는 답을 듣고 지난 7월 28일 순천의 한 병원에서 화이자 1차 접종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후 A씨는 소화불량으로 소화제를 복용하다 지난 8월 10일 극심한 고통을 호소해 근처 종합 병원을 찾았다. A씨는 CT와 혈액 검사 후 종합 병원으로부터 “간이 너무 많이 부어 있으며 이건 백신 부작용”이라며 “빨리 대학 병원을 찾아가야 한다”라는 소견을 받았다. 하지만 대학 병원 응급실은 A씨의 증상은 화이자 접종과 무관하며 기저 질환으로 인한 통증이라며 약만 처방해주고 돌려보낸 것으로 전해졌다.
그러나 A씨는 다음 날에도 극심한 고통을 호소해 처음 진료를 받았던 종합 병원 응급실에 다시 실려 갔다. 병원장은 “이건 명백히 백신 부작용이며 혈소판 감소성 혈전증”이라며 대학 병원 응급실로 A씨를 급히 이송시켰다고 한다. A씨는 이날 혈전이 간 문맥을 막아 소장이 썩어 전체 소장의 절반을 제거하는 수술을 받았다. 중환자실에서 연명하던 A씨는 주말을 넘긴 뒤 다량의 피를 쏟아내며 정신을 잃었다. 이후 중환자실로 옮겨져 재수술을 반복했으나 지난 3일 오후 10시 결국 숨졌다.
유족은 청와대 국민청원을 통해 “8월 11일 대학 병원을 찾았을 때 백신 부작용인지 제대로 확인 후 처리했다면 다시 동네 병원으로 돌아와 진단을 받으며 시간을 지체할 일이 없었을 것”이라며 “12일 대학 병원은 절차를 운운하며 약 3시간을 대기 후 수술 받게 했다”라고 말했다.
유족은 “질병관리청은 자세한 설명 없이 보건소를 통해 역학조사 결과를 전달하겠다는 말만 하더라”라며 “병원은 유전자 검사 결과를 기다리라는 말만 할 뿐”이라며 비통해했다. 이어 “9월 입대를 앞둔 아들은 건강했다”라며 “기저 질환이 있음에도 맞아도 된다고, 안전하다고 했던 의사와 정부는 지금 무엇을 하고 있느냐”라며 눈물을 흘렸다.
유족은 “담당 의사들은 백신 부작용의 가능성을 아예 차단해버린다”라며 “사태의 심각성을 인지하고 부작용에 대해 철저히 대응해달라”라고 밝혔다.[저작권자 ⓒ투데이사건사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C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