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욱 “D.P. 조금 극화돼…지금 병영 현실과 다를 것”…어떤 내용이길래?

 

‘D.P.’ ‘(사진=넷플릭스)

 

 

 

8일 서욱 국방부 장관이 최근 군 가혹행위 문제를 다시 이슈화시킨 넷플릭스 드라마 ‘D.P.'(디피)에서 묘사된 군 가혹행위에 대해 답변했다.

이날 서 장관은 국회의원들에게 “조금 극화된 부분이 분명히 있다”며 “지금의 병영 현실과 좀 다른 상황일 것”이라고 답했다.

이어 그는 “지휘관들의 노력에도 불구하고 사각지대가 없는지 살펴봐야 하는 중요한 계기가 된 것은 사실”이라며 “병영 부조리를 반드시 근절하고 선진 병영문화를 이뤄내야겠다고 의지를 다지는 계기로 삼도록 하겠다”고 전했다.

D.P.는 군무이탈 체포조(Deserter Pursuit)의 줄임말로 극중 이들이 탈영병을 추적해 붙잡는 과정을 그리는 웹툰 원작 드라마다. 해당 드라마는 가혹행위 등 부조리가 탈영병들의 탈영 이유로 언급된 데다 등장인물들의 군대 생활 상당 부분도 가혹행위로 채워져 있어 이목을 끌었다.

해당 작품의 극중 배경은 2014년으로 이는 의무병 살인사건인 일명 ‘윤 일병 사건’이 발생한 해다.

앞서 지난 6일 국방부 문홍식 부대변인은 정례브리핑에서 드라마 관련 질문에 “지금까지 국방부 및 각 군에서는 폭행, 가혹행위 등 병영 부조리를 근절할 수 있도록 지속적인 병영혁신 노력을 기울여왔다”며 “일과 이후 휴대전화 사용 등으로, 악성사고가 은폐될 수 없는 병영 환경으로 바뀌어 가고 있다”고 언급한 바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