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주엽 성매매 강요” 주장에 “의혹 제기한 변호사 고소”

 

현주엽을 대리하는 법무법인 민주는 성매매 의혹등을 제기한 이 모 변호사를 강요미수 및 허위사실적시에 의한 명예훼손 혐의로 즉각 고소하겠다고 밝혔다. [KBL 제공]

 

(MHN스포츠 이규원 기자) 농구선수 출신 방송인 현주엽을 둘러싼 ‘학폭’(학교폭력) 논란 사건이 성매매 강요 의혹과 고소 사태로 확산됐다.

현주엽이 고등학교 재학 당시 후배들을 상대로 성매매를 강요했다는 추가 의혹을 일축하면서 이를 제기한 변호사를 고소하기로 했다.
 
이에 앞서 현주엽의 학교폭력 폭로자인 A씨와 B씨를 변호하는 이흥엽 변호사는 스포츠 경향과의 인터뷰에서 “A씨에 대한 기소의견 검찰 송치는 부실수사, 무능한 수사이고 추가 참고인 조사도 없고 증거로 제출한 녹취록조차 무시한 것으로 공판으로 갈 경우 무죄 판결을 100% 확신한다”고 말했다.
 
이어 학폭 폭로자와 C씨 가족이 통화한 녹취록에는 ‘현주엽이 휘문고 농구부 시절 후배들을 광주의 한 성매매 업소로 강제로 데려가 성매매를 하게 했고 결국 후배들은 성병까지 걸렸다’는 대화가 오갔다고 주장했다.
 
또, 현주엽의 후배에 대한 폭력은 고려대 농구부와 상무 농구단에서도 이어지며 ‘고려대 농구부 시절에도 현주엽은 서울의 성매매 업소에 후배들을 데려가 성매매를 거부하는 이들을 구타하기도 했다’는 피해자의 증언이 있다고 밝혔다.
 
이에 현주엽을 대리하는 법무법인 민주는 8일 “폭로 내용은 모두 사실이 아니다”라며 이 의혹을 제기한 이 모 변호사를 강요미수 및 허위사실적시에 의한 명예훼손 혐의로 즉각 고소하겠다고 밝혔다.
 
이 변호사는 지난 3월 현주엽을 향해 학교 폭력 의혹을 제기한 현주엽 고교 후배 A씨의 변론을 맡고 있다. 현주엽은 학교 폭력 의혹과 관련해 “개인적인 폭력은 없었다”며 A씨를 포함한 폭로자들을 명예훼손 혐의로 고소한 바 있다.
 
민주는 “학교폭력 의혹을 제기한 A씨와 그의 변호인 이 씨는 현주엽에게 고소 취하와 방송활동 중단을 요구하며 그렇지 않으면 추가 폭로를 하겠다고 협박해왔다. 결국 고소를 취하하게 하면서 합의금으로 거액의 돈을 달라는 것”이라며 이런 요구를 거부하자 이 씨가 허위 사실을 폭로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A씨가 검찰에 기소 의견으로 송치된 것이 ‘부실 수사’라는 이 변호사의 주장에 대해서는 “잘 알지 못하면서 수사기관을 비방하고 있다”며 “A씨의 폭로가 사실이 아니라는 증거는 이미 수사기관에 제출했고, A씨의 증거는 신빙성이 없다는 것 또한 증명했다. A씨는 유죄로 인정될 것”이라고 반박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