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컴백’ 노라조, 23일 신곡 배송 간다…이번 콘셉트는 택배?

대세 듀오 노라조가 23일 컴백을 확정했다.


노라조(조빈, 원흠)는 9일 정오 공식 SNS를 통해 커밍순 이미지를 게재했다. 이미지에 따르면 노라조는 오는 23일 신곡 ‘고민은 배송만 늦출 뿐’으로 컴백한다.

공개된 커밍순 이미지는 택배 상자를 그대로 재현하고 있어 보자마자 폭소를 유발한다. 운송장 디자인을 통해 ‘고민은 배송만 늦출 뿐’이라는 신곡 제목은 물론, 23일 18시로 배송 일자를 확정하는 등 컴백에 대한 정보를 재미있게 전달하고 있다.

특히 고객 안내 사항으로 ‘살까? 말까? 할 때는 사야 합니다’, ‘장바구니에 상품을 담은 이상 당신은 지름신과 함께 할 것입니다’ 등 신보의 소장 가치를 유행하는 쇼핑 용어에 빗대 웃음과 공감을 자아냈다.

이처럼 노라조는 매번 기대를 뛰어넘는 유니크한 콘셉트를 선보이며 세대 불문 많은 리스너들의 눈과 귀를 즐겁게 하고 있다. 전작 ‘야채’로는 현대인들의 건강한 일상을 응원하는 ‘건강전도사’로 활동하며 기분 좋은 에너지를 선사했다.

택배를 연상케 하는 커밍순 이미지와 곡명을 공개하며 또 한 번 무성한 궁금증을 남긴 노라조가 신곡 ‘고민은 배송만 늦출 뿐’을 통해 어떤 변신을 선보일지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한편, 노라조의 신곡 ‘고민은 배송만 늦출 뿐’은 오는 23일 오후 6시 각종 온라인 음원 사이트를 통해 발매된다.

[손진아 MK스포츠 기자]

[ⓒ MK스포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