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호선 민폐녀vs옷 벗긴 보안요원.. “누가 더 잘못했나요?” (+사진)

이하 toutiao
지하철 3호선 열차 안에서 하차를 거부하는 20대 여성 승객을 강제로 하차시키던 중 신체 노출이 발생한 사건을 두고 갑론을박이 벌어졌다. 해당 사건은 지난달 31일 중국 시안시 지하철 3호선 열차 안에서 신고를 받고 출동한 남성 보안 요원이 여성 승객을 강제 하차시키면서 발생했다.
당시 피해를 입은 것으로 알려진 여성 승객은 보안 요원 출동 전 큰 목소리로 열차 내부에서 장시간 전화 통화를 하면서 함께 있던 승객들로부터 제지를 받았지만 이 여성은 큰 목소리로 전화통화를 계속 이어갔고, 이 모습을 지켜봤던 한 남성 승객이 강하게 불만을 표시하면서 갈등이 시작됐던 것으로 전해졌다.
당시 현장에 있었던 목격자 푸 모 씨는 “여성의 행동에 대해 60대 남성 승객이 제지를 했고, 이 일로 두 사람 사이에 폭언이 오가는 등 말다툼이 이어졌다”면서 “남성 승객은 여성 승객이 가지고 있었던 우산을 강제로 빼앗아 부러트리는 등 폭력적인 모습을 보여 이에 분개한 여성이 목소리를 높이면서 사건은 더 악화됐다”고 말했다.
목격자는 이어 “현장에 있던 또 다른 승객이 지하철 보안원에 신고를 한 직후 다음 역에서 탑승한 20대 보안 요원이 이 여성에게 하차할 것을 요구했다”고 말했다. 하지만 이 같은 보안 요원의 하차 요구에 대해 문제의 여성이 거절 의사를 밝히자 남성 보안 요원이 여성을 강제로 하차하면서 발생한 사건이라는 것이다.
이하 기사와무관한사진/클립아트코리아문제는 여성에 대한 강제 하차 과정 중 보안 요원이 여성의 신체를 억압, 입고 있던 옷이 탈의 되는 사고가 발생했다는 것이다. 여성이 끝내 하차를 거부하자 보안 요원은 여성의 팔을 끌어 열차 밖으로 내몰았다. 이 과정에서 여성은 입고 있었던 하의가 찢어지고 신체 일부가 노출되는 등 피해를 입은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중국 교통부 측은 해당 사건과 관련해 공식 웨이보를 통해 “이 문제에 대해 내부에서 보고를 받았으며, 처리 중”이라고 밝혔다.
[저작권자 ⓒ프리서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C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