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떡을 왜 안 잘라줘!!!” 대구, 분노 조절 못한 채 ‘펄펄 끓는’ 기름 위로 호떡 던진 손님.. 주인은 ‘화상’

KBS (이하)
대구의 한 호떡집에서 사고가 발생했다. 호떡을 구매한 손님이, 그 호떡을 끓는 기름통에 던진것이다. 때문에 기름이 튀어 호떡집 주인이 화상을 입었다.
지난 5일 오후. 호떡 가게에 한 남성 A씨가 찾아와 호떡 두 개를 주문한다. 호떡을 받은 이 남성은 일행과 나누어 먹는다며 주인에게 호떡을 잘라 달라고 요구하지만 주인은 이를 거절한다.
주인은 “호떡을 잘라주지 않는 것이 이 가게의 원칙”이며 가게 내부와 메뉴판에 ‘커팅 불가’라는 안내 메시지까지 부착되어 있다고 A 씨에게 설명하였다. 이후 이 남성은 테이블에 놓인 가위를 발견하고선 다시 잘라 달라는 요구를 했다.
하지만 주인은 또 한 번 거절했다. 그 가위는 음식용이 아니라 테이프 등을 자르는 데 쓰는 가위였기 때문이다. 주인은 “그 가위는 테이프를 자르는 데 쓰는 더러운 가위라 드릴 수 없다”고 안내했다.
그러자 갑자기 A 씨는 욕설과 함께 자신이 산 호떡을 끓는 기름에 집어 던졌다. 180도에 달했던 뜨거운 기름이 그대로 주인의 온몸으로 튀었으며 가게 주인은 오른쪽 손등에서부터 어깨로, 왼쪽 가슴 부위까지 화상을 입게되었다.
상처는 컸다. 2도, 심한 부위는 3도로 진단을 받았다. 현재 가게 주인은 입원 치료를 받고 있지만 범위가 너무 커 일주일이 지난 후에야 정확한 진단이 가능한 상황이다. 경찰은 가게 주인이 퇴원하는 대로 피해자 조사를 한 뒤, 가해자 A 씨를 찾겠다고 밝혔다. 3천 원짜리 호떡 때문에 일어난 사건에 안타까움을 자아낸다.
[저작권자 ⓒ프리서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