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플라잉 차훈, 코로나19 양성 판정→멤버 전원 확진 (공식)

그룹 엔플라잉 멤버 차훈이 코로나19 확진을 받아, 그룹 전원이 코로나19 걸리는 아픔을 겪게 됐다.


9일 소속사 FNC엔터테인먼트는 공식 팬카페를 통해 “소속 아티스트 엔플라잉 차훈이 오늘(9일)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라고 밝혔다.

이어 “건강 상태를 면밀히 확인하던 중 최근 건강에 이상을 느끼고 즉각 PCR(유전자 증폭) 검사를 실시했고,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라고 설명했다.

한편 지난 3일 엔플라잉 멤버 이승협, 유회승, 서동성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고, 다음날인 4일 김재현도 확진 판정을 받았다.

▶다음은 FNC엔터테인먼트 입장 전문

FNC엔터테인먼트입니다.

소속 아티스트 엔플라잉 차훈이 오늘(9일)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습니다.

당사 아티스트 차훈은 지난 4일 PCR(유전자 증폭) 검사를 받고 음성 판정을 받았으며, 방역 당국으로부터 코로나19 밀접 접촉에 따른 자가격리 대상자로 분류되어 자가 격리중에 있었습니다.

건강 상태를 면밀히 확인하던 중 최근 건강에 이상을 느끼고 즉각 PCR(유전자 증폭) 검사를 실시했고,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습니다.

이에 따라 앞서 확진 판정을 받은 이승협, 김재현, 유회승, 서동성에 이어 차훈도 방역 당국의 지침에 따라 자가격리 및 필요조치를 받고 있습니다.

팬 여러분과 많은 분들께 걱정과 심려를 끼쳐드린 점 사과드립니다. 당사는 방역 당국의 지침을 성실히 이행하며 아티스트가 하루 빨리 건강한 모습으로 다시 돌아올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기울이겠습니다.

[김나영 MK스포츠 기자]

[ⓒ MK스포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