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2 4강 신화 히딩크, 지도자 은퇴 선언

 

사진=거스 히딩크 감독 홈페이지

 

(MHN스포츠 김도곤 기자) 거스 히딩크(75, 네덜란드) 전 한국 축구 대표팀 감독이 은퇴를 선언했다.

히딩크 감독은 10일(한국 시간) 네덜란드 방송 ‘SBS6’의 ‘HLF8’에 출연해 은퇴 의사를 밝혔다.
 
히딩크 감독은 “퀴라소 대표팀 감독을 그만두기로 했다. 퀴라소 축구협회 회장과 이야기를 나눴고 지금 그만두는 것이 나에게 더 낫다는 결론에 도달했다”라고 밝혔다.
 
퀴라소 대표팀은 물론이고 감독 은퇴를 발표했다. “감독직은 완전히 그만두겠다는 뜻인가? 앞으로 어떤 계획이 있지 않은가?”라는 질문에 “아니다. 없다”라며 단호하게 은퇴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히딩크 감독은 지난해 8월 퀴라소 대표팀에 부임해 2022 카타르 월드컵 예선을 이끌었다. 1차 예선에서 3승 1무로 2차 예선에 진출했다. 하지만 1차 예선 중 코로나19에 확진돼 파트릭 클루이베르트 코치가 대신 팀을 지휘하는 등 난관이 있었다.
 
히딩크 감독은 한국 축구에 빼놓을 수 없는 인물이다. 1998 프랑스 월드컵에서는 네덜란드를 이끌며 조별리그에서 한국을 5-0으로 대파했고, 2002 한일월드컵에서 한국에 부임해 4강 신화를 이끌었다.
 

이후 PSV 에인트호번(네덜란드), 호주, 러시아, 첼시(잉글랜드), 터키, 안지 마하치칼라(러시아) 등에 부임해 팀을 이끌었고, 2014년 네덜란드 대표팀에 다시 복귀했다. 이후 첼시에 다시 부임했고 2018년에는 중국 U-21 대표팀에 부임했으나 좋은 성적은 거두지 못했다. 이후 PSV 에인트호번 기술 고문을 맡았으며 2020년에 퀴라소에 부임해 마지막 감독 커리어를 장식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