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아리 부상’ 손흥민 주말 EPL 출전 불투명

손흥민(29)의 종아리 부상으로 소속팀 토트넘 홋스퍼도 험난한 일정을 예고하고 있다.


손흥민은 11일(이하 한국시간) 열릴 예정인 크리스털 팰리스와의 2021-22 프리미어리그(EPL) 경기 출전이 어려운 상황이다.

영국 현지 매체들도 9일 오른쪽 종아리 상태가 좋지 않다는 점을 들어 크리스탈 팰리스전 예상 선발 베스트11에서 손흥민을 제외했다.

대한민국 축구 국가대표팀 주장인 손흥민은 2022 카타르월드컵 아시아지역 최종예선에서 뛰었다. 0-0으로 무승부를 기록한 이라크전에서 풀타임 활약했는데, 결국 탈이 났다. 지난 7일 레바논전을 앞두고는 오른쪽 종아리 염좌 진단을 받고 엔트리에서 제외됐다. 파울루 벤투 대표팀 감독은 경기 후 “손흥민이 4일 훈련 중 오른쪽 종아리에 통증을 느꼈고, 6일에도 불편함을 느꼈다”고 설명했다. 선수 보호차원에서 제외했지만, 손흥민의 상태는 여전히 좋지 않다.

이미 부상 전조가 있던 손흥민이다. 지난달 22일 울버햄프턴전에서 왼쪽 허벅지에 테이핑을 하고 출전하기도 했다.

장시간 비행기를 타고 이동을 하는 손흥민이라 체력적인 부담은 더하다. 컨디션도 좋을리 없다.

이번 A매치 기간 중 토트넘은 손흥민만 다친 게 아니다. 스티븐 베르흐바인도 부상을 당했다. 네덜란드 대표팀에 차출된 베르흐바인은 터키와의 경기에서 발목을 다쳐 벤치에서 얼음찜질을 했다. 베르흐바인도 정확한 부상 정도를 파악해야 되는 상태로 알려졌다. 또 미드필더진에서 쏠쏠한 활약을 펼치고 있는 올리버 스킵도 잉글랜드 U-21대표팀에 소집됐다가 사타구니 부상을 당했다. 정확한 부상 상태는 검진 결과를 봐야 하지만, 출전 가능성은 불투명하다.

무엇보다 손흥민의 공백이 토트넘으로선 뼈아프다. 토트넘은 앞서 열린 맨체스터 시티, 울버햄턴, 왓포드와의 EPL 경기에서 모두 1-0으로 승리, 3연승을 달리고 있다. 손흥민은 3경기 중 2경기에서 결승골을 터트리며 해결사로 나섰다.

토트넘도 토트넘이지만, 축구 대표팀도 손흥민의 부상 상태가 신경 쓰일 수밖에 없다. 추석 연휴가 끝나고 10월 7일 홈에서 시리아와 다시 최종예선을 치르고, 12일에는 난적 이란과 원정경기가 잡혀있다. 손흥민의 공백은 대표팀에겐 너무 큰 손실이다. 더욱이 벤투 감독은 손흥민이 없는 상황을 가정한 플랜B도 마땅히 없다. 손흥민의 부상 상태와 회복에 많은 이들이 촉각을 곤두세울 수밖에 없다.

[안준철 MK스포츠 기자]

[ⓒ MK스포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