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 내리는 늦은 밤, 검은 옷 입고 왕복 7차선 ‘무단횡단’ 사고 (+영상)

이하 유튜브 한문철TV
10일 유튜브 채널 ‘한문철 TV’에 ‘비가 살짝 내리는 어두운 밤, 왕복 7차로 도로에서 무단횡단하는 보행자와 사고. 보행자가 많이 다쳤습니다’라는 제목의 영상이 업로드됐다.
해당 사고는 지난달 13일 오후 8시경 부산광역시 기장군의 한 도로에서 발생한 것으로 알려졌다.
글쓴이는 “무단횡단자가 전치 17주로 많이 다쳤다”고 했다. 이어 그는 “왕복 7차로 도로를 직좌 신호에 통과하다가 무단횡단하는 사람과 사고가 났다. 맞은편 차량들 라이트 불빛에 거의 보이지 않았다. 숨은 그림찾기 느낌이었다”라고 밝혔다.
글쓴이는 “(무단횡단자가) 검은 계통 옷을 입고 있었다. 앞서 가던 차도 (무단횡단자를 발견하지 못하고) 브레이크를 살짝 밟았다가 그냥 그 속도로 진행했다”고 밝혔다.
그는 “무단횡단자가 많이 다쳤다. (무단횡단자가) 중상해 판정을 받으면 제가 처벌을 받는다고 하는데 합의가 필요할까요?”라고 질문한 것이다.
글쓴이는 “현재 무단횡단 보행자는 뇌출혈이 있어 수술했으며 다리에도 골절이 있어 수술했다고 한다. 보행자의 건강은 당연히 우려스럽고 쾌차를 바라고 있다”고 밝혔다.
이와 관련, 한문철 변호사는 “중상해라면 기소된 후 무죄를 다투셔야 하겠다”고 운을 뗐다. 이어 “중상해가 아니라면 벌점과 범칙금 부과하려 할 때 거부하고 즉결심판 보내달라고 하라. 너무 가까워서 도저히 피할 수 없었다고 주장해서 무죄 받으시길 기원한다. 무죄여야 마땅하다”고 말했다.[저작권자 ⓒ투데이사건사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C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