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이언전, 사과문 게시에도 뭇매 여전…”몰랐다는 게 말이 되냐”

 

라이언전(사진=라이언전 SNS)

 

 

 

라이언전이 여성 아이돌 비하 발언에 사과를 전했으나 논란이 가라앉지 않고 있다.

K팝 대표 작곡가인 라이언전은 최근 온라인 커뮤니티의 특정 게시판에 여성 아이돌을 비하하는 단어를 사용했다. 해당 단어는 여성의 은밀한 부위와 아이돌을 합친 것으로 여성 아이돌을 낮잡아볼 때 주로 쓰인다.

해당 단어가 논란이 되자 라이언전은 11일 트위터를 통해 “알고 단어를 쓰면 의도적인 거다. 나를 욕해도 된다. 난 그 단어를 몰랐다. 기분이 나빴다면 미안하다”며 “무심코 본 내 글에서 그 단어가 있어서 ‘그냥 쓰나 보다’ 했고, 누가 알려줘서 난 지웠지만, 의도적으로 하지는 않는다. 저급한 사람이 아니다. 앞으로 단어는 조심히 쓰겠다”고 사과했다.

그는 “알고 단어를 쓰면 의도적이라고 나를 욕해도 된다. 나는 논란이 되는 단어를 정말 몰랐다. 그래서 처음에는 팀명에 오타가 나서 기분이 나쁜 줄 알았고 그래서 내용을 물어봤는데 단어가 문제였다. 그 단어는 나쁜 단어인데 진심으로 몰랐고, 진심으로 미안하다”라고 해명했다.

그러나 그의 해명에도 논란은 사그라들지 않고 있다. 그의 사과문을 본 한 누리꾼은 “잘못한 일은 기분 상관없이 사과하는 게 맞다”고 비판했다. 또다른 누리꾼은 “모르고 했다고 잘못한 게 아닌 게 되냐”며 “미안하다기보다는 실수니까 욕하지 말라는 의미로 들린다”고 회의적인 입장을 보였다.

해당 단어를 몰랐다는 말에 대해서도 “알고 쓴 것 같던데”, “그 단어 처음 봤는데도 뜻 알겠던데…”, “모르고 쓰는 게 말이 안 된다” 등 지적이 이어지고 있다.

한편 라이언전은 해당 사과문에서 “그 단어가 그 글에 계속 쓰여 있어서 뭔지도 모르고 쓰나 해서 썼고, 방금 우리 제작진도 뜻을 서치해보고 말해줘서 엄청나게 놀란 마음”이라며 “깊이 반성하겠다. 글도 찾아서 지웠고, 앞으로 하나하나 조심히 쓰겠다”며 “앞으로 더 고운 말을 쓰고 이상한 단어들이 난무를 하니 나도 실수를 해서 많이 창피하다. 의도적인 건 아닌데 욕하는 건 좀 많이 안 좋다. 앞으로 더 조심하겠다”라고 여러 차례 고개를 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