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돌싱글즈’ 이아영·추성연, 커플 성사됐으나 결국 이별

 

돌싱글즈(출처=돌싱글즈 방송캡처)

 

 

 

‘돌싱글즈’에서 세 커플이 다 연결되지 않았다는 소식이 전해졌다.

12일 오후 방송된 MBN 예능프로그램 ‘돌싱글즈’에서는 돌싱남녀 8인 김재열, 박효정, 배수진, 빈하영, 이아영, 정윤식, 최준호, 추성연이 최종 선택 후 3개월이 지나 재회하는 모습이 방영됐다.

이날 돌싱남녀들은 자신들의 근황을 전했다. 빈하영은 “제 아들이 방송을 봤다. 처음엔 말을 안 하길래 왜 말을 안 했냐고 물으니 ‘엄마가 슬퍼할까 봐’라고 하더라. 채널 돌리다가 내가 나와서 멈췄는데, 시어머니랑 같이 봤다고 들었다. 저도 되게 당황했다. 그런데 지금은 괜찮다”고 말했다.

배수진은 “저는 육아하고 똑같이 지내고 있다. 말도 잘 하고 많이 컸다. 엄청 빨리 크더라”라며 “방송 이후 사람들이 제가 이혼 두 번 한 것 같이 말하더라. 그래서 지금 이혼을 두 번 한 느낌이다. 웨딩 사진도 찍지 않았냐”고 해 최준호를 당황케 했다.

이를 들은 이혜영은 장난스럽게 “육아를 좀 뒤로하고 연애를 더 해볼 생각이 있지 않을까 헀는데 왜 그러셨냐”고 물었고, 배수진 역시 “왜 그랬어요!”라고 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1호 커플’ 추성연, 이아영 역시 결별했음을 알렸다. 추성연은 “많은 분들이 응원해주셨는데 장거리 연애와 현실적인 문제들로 진지한 관계로 발전하기가 어렵더라”라고 토로했다.

이아영도 “그때 모습을 보니 다시 설레지만 또 이럴 것 같다”라며 “이게 맞는 것 같다”라고 덧붙였다. 추성연은 “당시엔 진심이었다. 후회 없이 표현했고, 지금은 괜찮고 잘 지내고 있다”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