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55cm’ 키에도 불구하고 환상 몸매 선보이는 ’23살’ 모델

사진 모델 ‘강인경’

베이글의 정석이 나타났다. 바로 앳된 얼굴에 글래머러스한 몸매를 자랑하는 97년생 모델 ‘강인경’이다.

얼마 전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 강인경의 사진들이 게시되었고, 폭발적인 반응을 자아냈다.

사진 모델 ‘강인경’

데뷔한 지 2년밖에 되지 않은 신인 모델임에도 불구하고 사람을 끌어들이는 눈빛과 완벽한 몸매가 예사롭지 않다.

강인경은 자신의 몸매를 강점으로 살려 란제리 화보 촬영을 주로 하고 있다.

[저작권자 위키블루] 강수지 기자

ksj@cmmkt.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