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악인데?” 데이트로 ‘물놀이’ 했다는 보현 말에 표정관리 못한 호민이 한 말 (환승연애)

환승연애 (이하)
티빙 ‘환승연애’ 보현, 호민이 제주도 여행에서 사뭇 다른 분위기로 네티즌을 설레게 했다.
10일 ‘환승연애’에서는 보현과 호민이 서로 다른 이성과 데이트를 마치고 마주앉아 데이트 후기를 전했다.
보현은 민재와 물놀이를 했다고 털어놓으며 “화장품도 안 챙겼는데 물놀이였다”라고 말했다.호민은 “어떻게 했어?”라고 당황했다. 보현은 “뭐 어쩌겠냐. 그냥 이거 입고 했다”라고 웃었다.호민이 놀란 건 보현이 물놀이에 대한 준비 없이 갔다는 것, 또한 화장에 민감하다는 것도 알고 있었기 때문이다.
호민은 빠졌냐고 묻곤 정색한 표정으로 잠시 머뭇거리다 “최악인데?”라고 말했다.
보현은 허탈하게 웃었다. 이어 “(민재가) 나 물 다 적셔놓고 만족스러워했다. 그러고 주휘랑 데이트 가면 되겠다(라고 했다)”라고 상황을 전했다.호민은 감기 기운은 없냐고 다정하게 챙기며 자신이 약을 사오겠다고 했다. 이에 보현은 “같이 가자”라고 제안했다.
방송 후 SNS 및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보현, 호민 재회각인 거 아니냐”, “호민이가 보현이를 아니까 할 수 있는 걱정이다”, “호민이 듣자마자 표정 장난 아닌 거 심쿵이다” 등의 반응이 이어졌다.
[저작권자 ⓒ프리서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J