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달비 치솟더니 이제는 ‘포장비’까지 받는다” 뿔난 소비자들

배달의민족
최대 6천 원까지 치솟은 배달비를 아끼기 위해 음식을 포장하는 손님들이 늘었다. 보통의 가게들은 포장 주문의 경우 할인을 해주기도 하는데 최근 오히려 포장비를 따로 받는 경우가 증가해 소비자 불만이 높아지고 있다.
더킹
일부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가게에 방문해 음식을 포장해 달라고 했더니 5백~2천 원의 포장비를 받았다는 글이 잇따르고 있다.
슬기로운 의사생활
코로나19로 매장에서 식사하는 게 조심스러운 상황에서 배달비도 모자라 포장비까지 받는 것은 너무하다는 의견이 지배적이다. 이번 사안에 대해 업체 측에서는 일회용 포장 용기를 사용하기 때문에 비용이 발생해 어쩔 수 없다는 답이 돌아왔다.
슬기로운 의사생활
그러나 해당 답변을 들은 고객들은 포장해주면 업체는 인건비와 매장 이용료를 아끼는 건데, 납득하기 어렵다는 의견이다.
몬스터
또, 포장비가 있다는 사실을 미리 알리지 않거나, 고객이 다회용 용기를 가져가면 꺼려하는 경우도 발생했다. 치솟은 배달료에 포장비를 받는 가게가 생겨나자 업체들이 부가 비용을 소비자에게 떠넘기고 있다는 비판이 나온다.
몬스터
[저작권자 ⓒ프리서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