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차로 주차 연습하는 여경, 제정신인가요?”

이하 온라인커뮤니티

지난 12일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여경의 주차 연습’이라는 글이 게재됐다.

작성자 A 씨는 경찰차와 경찰 두 명이 있는 사진을 함께 공개했다. 그는 “공원에 드라이브를 갔는데 구석에 있는 주차장에 경찰차가 있었다. 무슨 일인지 궁금해서 봤는데 차가 천천히 후진을 하는 모습이 보였다”라며 운을 뗐다.

그는 “박스도 옆에 있어서 설마 주차 연습 중인가 싶었다. 혹시 여경인가 싶었는데 설마가 맞았다”라고 밝혔다.

해당 사진을 본 일부 네티즌들은 “애초에 경찰차 운전을 원활하게 할 수 있는 사람을 뽑아야 하는 것 아니냐”, “경찰차에 후방카메라, 감지센서 모두 있어서 쉽다”, “경찰학교에서 순찰차 운전 교육이 있다”, “저 정도면 운전자 추격해서 범인 잡는 건 어떻게 하냐”라며 여경을 비판했다.

하지만 몇몇 네티즌들은 “순찰하는데 운전 연습이 필요한 만큼 연습을 시켜주는 게 맞는 것 같다”, “따로 부족해 보여서 교육받는 것일 수도 있다”, “20대 초중반 일반인이 면허만 땄다고 바로 주행이 가능한 게 아니다. 경찰차가 운전미숙으로 차 긁고 다니면 그게 더 문제 아니냐”라는 의견을 보였다.

본인을 현직 경찰관이라고 밝힌 B 씨는 직장인 익명 커뮤니티인 블라인드를 통해 “순찰이 배정되지 않은 순찰차로 연습할 수도 있고, 야간 근무 끝나고 하는 것일 수도 있다. 직원을 교육하는 것도 업무의 일부다. 나도 신입 때 주임들에게 업무시간 틈틈이 주차 교육을 받았다. 이게 왜 논란이 되는지 모르겠다”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투데이사건사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C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