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극도로 예민해져서는..” 김연경, 한일전에 남다른 예민함 보였던 이유 밝혔다

나혼자산다 (이하)
김연경이 한일전에 대한 솔직한 생각을 털어놨다.
배구 국가대표 김연경, 김수지, 양효진, 김희진 선수는 10일 MBC-TV ‘나 혼자 산다’에 출연해 산속에서 고기를 먹으며 2020 도쿄 올림픽 후일담을 전했다.
김연경은 “은퇴 후 더 이상 한일전에 대한 부담감을 느끼지 않아도 되어서 좋다”고 털어놨다.이어 “일본전은 항상 압박감과 중압감이 있다”며 “(도쿄올림픽) 시합 전에 ‘이것도 마지막이구나’하는 기분을 느꼈다”고 말했다.
룸메이트였던 양효진이 “언니는 승부사 기질이 남다르고 심하다”고 말했다. 김연경이 한일전을 지는 날이면, 말도 못붙일정도로 예민해져 있었다고 설명했다.
김연경은 “다른데서 지면 그래도 괜찮은데, 일본전은 지면 타격이 크다”며 “일본전을 지면 그 여파가 몇 경기까지 간다”고 말했다.
이어 “한일전을 지면 다 진 것 같은 분위기가 있어서 부담이 크다. “경기를 진 후 회복하기까지 오래 걸린다”고 전했다.
[저작권자 ⓒ프리서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J