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장실도 못가는 눈물나는 독박육아, 추노 인생” 육아 4개월차 연예인이 토로한 일상 (사진)

나비 인스타그램 (이하)

 

나비는 12일 인스타그램에 “꼭 자기를 안고 걸어 다니란다. 잠깐이라도 소파에 앉으면 쌩난리”라는 글과 함께 여러 장의 사진을 올렸다.

 

 

 

공개된 사진 속엔 나비가 4개월 된 아들 이준이를 육중에있다. 나비의 품에 불안한 표정으로 안겨있던 이준이는 끝내 울음을 터뜨리고 말았다. 이에 나비는 “이준아, 알겠어. 그만 울어”라며 달랜다.

 

 

그러면서 “화장실도 못 가는 남편 없는 주말. 독박 육아, 추노 인생”이라며 “오늘도 내 다리는 코끼리 다리. 붓기냐 살이냐. 눈물 나네. 눕고 싶다. 자고 싶다. 술 먹고 싶다. 재우기 성공”이라는 해시태그로 육아에 대한 마음을 드러냈다.

 

 

나비는 2019년 11월 1살 연상의 비연예인과 결혼해 지난 5월 득남 소식을 알린 바 있다.

 

 

사진출처 _ 나비 인스타그램

 

[저작권자 ⓒ프리서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