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년 사귄 전 애인의 사망소식.. “장례식 간다 vs 마음속으로만 애도한다”

이해를 돕기 위한 사진 / 클립아트코리아 (이하)
최근 온라인 커뮤니티에 “7년 사귀다가 헤어진 여친이 죽은 사실을 한 다리 건너 알게 됐는데 사귄 지 1년째인 여친이 있다면 간다 vs 안 간다”라는 주제의 게시물이 화제다.
게시물 작성자 A씨는 “죽은 전 여친 부모님이랑 안면 텄고 아버님이랑 낚시도 수차례 갔다 온 사이라고 가정하면 어떻게 하겠냐”라고 물었다.
가는 것이 맞다고 주장하는 누리꾼들은 “가야 합니다. 7년이면 고민할 것도 없어요”, “가세요. 평생 후회하지 말고. 80인생 금방 죽습니다.”, “아니 바람피는거도 아니고 왜 못 갑니까 7년이면 그래도 인간의 연이라는 게 있었던 사람인데” 라며 참석을 권유했다.
반면 안 간다는 입장의 누리꾼들은 “전 안 갑니다. 명복만 빌어줌”, “안 가요.. 마음속으로만 애도”, “안 가요 뭘 가요, 여자들도 이런 상황에서 다 안 감”, “안 가요 반대 입장이라도 안 갔으면 하고” 등 오히려 가는 것이 이상하다고 입을 모았다.
일부에서는 A씨 여자친구의 입장에서 생각하며 “나라면 절대 안 보낸다”, “내가 여친이면 헤어질 듯”, “나도 내가 여친이면 정 떨어질 것 같으니 갈 거면 숨겨라” 등의 조언을 건넸다.
[저작권자 ⓒ프리서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J