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 출연까지 한 유명 라면집, 위생 지적하자 “그냥 ㅊ먹어” 막말 퍼부었다

이하 네이버리뷰 캡쳐
어느 라면 가게 사장님이 위생을 지적하는 리뷰를 작성한 손님에게 막말을 퍼부었다.
최근 다수의 온라인 커뮤니티에서 “노빠꾸 식당 사장”이란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글에는 네이버 리뷰를 통해 식당을 방문한 손님의 불만 리뷰와 이에 대한 사장의 황당한 대응이 담겨있었다.
가게에 방문한 손님 A씨는 식당 사진을 첨부하며 “처음 가보는데 일단 위생부터 최악”이라며 “테이블 끈적거려 물티슈로 닦았는데 검은게 묻어 나온다”고 말하면서 “수저통은 내부, 외부 한 번도 씻지 않고 관리하는 것 같다”며 “먼지랑 음식물 마른 것 등 아주 더럽다”고 혹평했다. A씨의 혹평 리뷰에 사장은 “이 인건비에 깨끗하게 하려면 사람 또 써야 하는데 그냥 X먹어”라며 손님에게 막말을 퍼부었다.
손님의 항의에 대응하는 라면집 사장의 황당한 답글은 이뿐만이 아니었다. 또 다른 손님이 “원래 리뷰 잘 안 남기는데 너무 실망해서 남긴다”며 별점 0.5점을 남기자 사장은 “기대 이하면 이렇게 별점 테러하는 게 맞냐”고 반말로 대응했다.
또 별점 0.5점을 남긴 다른 손님에게는 “당신 입장에서 그렇게 풀면 우리가 진짜 나쁜 놈 되잖아”라며 “이게 진짜라면 당장 가게 와서 얘기하라”고 답하면서 “이런 개XX가 있나”라며 욕설을 퍼부었다.
이를 본 누리꾼들은 “장사하지 말아야 할 놈들이 장사를 해서 문제다”, “와 진짜 대박이네ㅋㅋㅋ”, “개념을 상실한 수준”, “그냥 망해라” 등 라면집 사장에 대해 비난을 퍼부었다. 해당 가게는 심지어 방송에도 출연한 적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논란이 되자 현재 손님이 남긴 리뷰는 그대로 남아 있으나 사장의 답글은 삭제된 상태인 것으로 확인됐다.
기사와관련없는사진/클립아트코리아
[저작권자 ⓒ투데이사건사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C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