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극단적 선택하라는 말 많아..” 음주운전 걸린 리지, 라이브 방송으로 오열하며 사과했다

리지 인스타그램 (이하)

음주운전 사고로 물의를 일으킨 그룹 애프터스쿨 출신 리지(본명 박수영)가 사과하며 오열했다.

리지는 14일 인스타그램 라이브 방송을 통해 “실망시켜드려서 정말 죄송하다”고 연신 사과했다.

그는 “글로 쓰고 싶었는데 글로 써봤자 안될 것 같아서”라며 “기사님이 많이 다치지 않으셨는데, 기사가 그렇게 나갔더라. 사람이 살다가 한번쯤 힘들 때가 있는데 지금 이 상황은 저한테 극단적 선택하라는 말도 많으니까”라고 눈물을 보였다.

그러면서 “제가 너무 잘못했다. 잘못한 걸 아는 입장에서 죄송하고, (방송) 안 켜려고 하다가 켠 거다”라며 “더 이상.. 인생이 끝났다”라고 연예계 생활을 지속하기 어려울 것 같다는 뜻을 내비치며 오열했다.

앞서 리지는 지난 5월 서울 강남구 청담동 영동대교 남단 교차로 인근에서 앞서가는 택시를 들이받은 혐의를 받고 있다.

[저작권자 ⓒ프리서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J