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만 벌써..” 30대 노래방 사장님도 ‘극단적 선택’으로 세상 등져, 자영업자 사이서 번져가는 죽음

연합뉴스
지난 6월 18일 경기 평택시 비전동에서 노래방을 운영하던 박모(37)씨가 주변인들과의 마지막 통화에서 남긴 말이다. 지인들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유행 이후 열고 닫길 반복하는 가게를 유지하려는 박씨의 분투를 알고 있었지만, 굳건하던 삶의 의지가 서서히 무너지고 있다는 사실은 미처 알아채지 못했다. 박씨는 그날 이후 실종됐고 보름 뒤인 7월 2일 오후 자신의 가게 인근 자가용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유서는 발견되지 않았다.
자영업자들은 현재 높은 임대료, 과당경쟁으로 휘청이던 중 코로나19 대유행 장기화라는 치명타를 입은 상황. 서울 마포구 맥줏집과 전남 여수시 치킨집에 이어 본보가 확인한 평택 노래방까지, 경영난과 생활고에 치여 세상을 등지는 ‘사장님’들의 명단도 길어지는 중이다. 업계에선 언론이 모르는 죽음도 적지 않다고 입을 모은다.
박씨에게 ‘마지막 기별’을 받은 이들 대부분은 그가 말 그대로 일을 잠시 쉰다고 생각했다. 노래방 운영이 어려워진 뒤로 박씨가 낮에는 보안업체 폐쇄회로(CC)TV 설치, 배달 대행, 막노동으로, 밤에는 대리운전으로 잠잘 시간마저 쪼개서 일을 하고있었기 때문이다. 한 지인은 “피곤이 많이 쌓였을 테니 며칠 여행이라도 다니면서 몸과 마음을 추스리려는 줄 알았다”고 말했다.박씨는 어떻게든 가게를 지키려 했다. 매출이 있든 없든 노래방 임대료는 매달 800만 원씩 꼬박꼬박 쌓였고, 직원 급여와 각종 요금도 치러야 했다. 대출금 수천만 원은 또 다른 짐이었다. 인근 자영업자 A씨는 “박씨가 임대료와 인건비를 마련하기 위해 밤낮없이 일했다”며 고인을 추억했다. 그는 “코로나19 방역 조치가 자영업자에게 너무 가혹했다”면서 “누구보다 열심히 정직하게 살던 분인데, 이 모든 상황이 너무 원망스럽고 슬프다”고 말했다.
박씨의 매장은 거리두기에 따라 영업 중단과 재개를 반복하였다. 매장에서 운영 중이던 사회관계망서비스(SNS) 계정은 지난해 5월 전국 유흥시설에 한 달간 운영 자제를 권고하는 정부의 행정명령 시행문을 게시하면서 “사회적 거리두기로 끝나는 줄 알았던 코로나가 이태원 클럽(발 집단감염)으로 한 달간 연장됐다”고 알렸다. 그러면서도 “(운영 중단 기간에도)청결 유지 및 소독을 주기적으로 하고 있다”고 적었다. 그해 10월에는 “집합금지 명령이 다시 연장됐다”면서 “여러분들을 꼭 만났으면 좋겠다. 코로나 때문에 힘드시겠지만 추석 잘 보내시라”는 글을 올렸다. 올해 2월 마지막 게시글은 “15일부터 다시 영업합니다. 저녁 10시까지 영업합니다”였다.
앞서 20년 넘게 마포구에서 맥줏집을 운영하던 50대 자영업자가 이달 7일 자택에서 극단적 선택을 한 사실이 뒤늦게 알려지기도 했다. 한때 식당과 주점 4곳을 운영하면서 호황을 누렸던 그는 코로나19 유행, 인근 대형 공공기관의 지방 이전 등 악재가 겹치면서 월세 1,000만 원과 직원 급여 등 고정비용 마련에 어려움을 겪게되었다.그가 숨지기 전엔 직원에게 월급을 주려고 살고 있던 원룸을 뺀 안타까운 사연까지 전해졌다. 이날 카드사와 대부업체 청구서가 새로 도착한 해당 가게 출입문엔 ‘천국 가셔서 돈 걱정 없이 사세요’ ‘편히 쉬세요’ 등 문구가 적힌 포스트잇이 붙어있었다.
전날 여수에선 치킨집 점주가 ‘경제적으로 힘들다. 부모님께 죄송하다’는 내용의 유서를 남기고 세상을 등지기도 했다. 그의 가게는 시청 인근 맛집으로 알려진 곳이었지만, 코로나 직격탄을 피하지 못한것이다.업계에선 “언론에 보도만 안 됐을 뿐 죽음을 택한 자영업자들이 적지 않을 것”이라는 반응이다. 반복되는 코로나 대유행과 그로 인한 영업 제한 장기화로 자영업계가 한계상황에 봉착했다는 것이다. 자영업자 B씨는 “올해 초 대구 동구 율하동에서도 극단적 선택을 한 사장님이 있다”라고 전했다. B씨에 따르면 고인은 업종 변경까지 감행했지만 결국 경영난을 이기지 못하고 매장에서 혼자 생을 마감했다.
사진출처 _ 연합뉴스※ 우울감 등 말하기 어려운 고민이 있거나 주변에 이런 어려움을 겪는 가족·지인이 있을 경우 자살 예방 핫라인 ☎1577-0199, 희망의 전화 ☎129, 생명의 전화 ☎1588-9191, 청소년 전화 ☎1388 등에서 24시간 전문가의 상담을 받을 수 있습니다.[저작권자 ⓒ프리서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