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걸 어떻게 연기해ㅋㅋㅋ” 20대 신입 화법 ‘복붙’ 수준이라고 난리난 ‘SNL’ 인턴 기자

SNL코리아 (이하)
코미디쇼 ‘SNL 코리아’가 뉴스를 통한 정치 풍자 코너 일부 영상을 공개했다.
인턴 기자로 분한 주현영은 20대 사회 초년생의 말투, 표정, 습관 등 다양한 특징을 모사했다.
보는 사람마저 긴장하게 만드는 연기 디테일에 “소름 돋는다”는 반응이 나오고 있다.
그는 “일단은, 뭐 좋은 질문? 좋은 지적 아무튼 감사하다”, “앵커님께서 말씀하셨던 그런 부분에 대해서는, 일단은 어쨌든 성공적인 K-방역을 주도하는 정부 지침이라는 걸 일단은 다시 말씀드린다” 등 횡설수설했다.
주 인턴 기자는 또 재차 안 앵커 반박이 나오자, 울기 일보 직전 상태가 되며 그는 “말하고 싶지 않다”고 속삭인 후 카메라 앞을 떠났다.
네티즌들은 댓글란에 “목소리, 억양, 말투, 표정, 손가락까지 완벽하다”, “회사 신입이 PT 처음 할 때 그 느낌”, “어디서 본 거 같은 말투다 ㅋㅋㅋ” 등 호평했다.
[저작권자 ⓒ투데이사건사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J