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 500 이상 버는 남자여야..” 39살 여성이 ‘결혼정보회사’에 요구했다는 역대급 조건 (영상)

10년 넘게 커플매니저로 활동했던 유튜버가 한 여성의 무리한 요구를 공개하며 분노했다. 지난 7일 유튜브 채널 ‘한방언니’에는 ‘결혼정보업체를 찾아온 역대급 빌런 (100% 실화)’이라는 영상이 게재됐다. 영상에서 한방언니는 “최근 한 여성이 찾아왔다”며 본인이 겪은 사연을 전했다.
이 여성은 한방언니에게 “(내가)월급 150만 원에서 200만 원 정도 버는데, 결혼해서 남자가 벌어주는 돈으로 펑펑 쓰면서 일 안 하고 살림만 하면서 살고 싶다”고 말하며 “진짜 많이 안 바란다. 한 달에 500 이상 버는 남자만 해달라”며 요구했다고 한다. 그녀는 중소기업에 다니는 보통 외모의 39세 여성이었다고 한다.
그는 “월 500이 누구 집 애 이름이냐”며 분노를 하였다. 이어 “월 500이면 서울 상위권 대학이나 최소 지방 국립대는 나와서 이름만 대도 알만한 대기업을 다녀도 세금 떼고 다 떼고 난 실수령액이다”라며 “이거 알고 하는 소린가?”라고 지적하기도 했다.
이어 “우리가 살아가면서 우선순위로 가장 많이 두는 것, 바로 돈이다”라며 “결혼도 마찬가지다, 그래서 (우리가) 상대방을 소개할 때 어느 정도 경제 능력에 대해 공개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너무 돈을 강조하는 회원이 있는데 본인이 경제적인 능력이 없으니 남자에게 바라고 의지하고 싶은 건 이해한다”라면서도 “하지만 남자를 너무 돈으로만 보는 건 그건 좀 아니지 않냐”고 반문하기도 했다.
마지막으로 “정말 답답하다”며 “이런 분들은 옆에서 현실을 알려주는 분들이 꼭 있어야 된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공짜로 얻으려고 하지 말고 나부터 노력하고 발전한다면 충분히 경쟁력있는 사람이 될 수 있다”고 조언하였다.
사진출처 _ 유튜브, 한방언니[저작권자 ⓒ프리서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