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주서 ‘초등학생’에게 ‘백신 접종’을 했습니다.. 그런데 ‘이유’가 황당합니다

이하 연합뉴스
전북 전주에서 진료를 위해 소아과를 찾은 한 초등학생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을 맞는 황당한 사건이 벌어졌다.
13일 오후 전북 전주시 송천동의 한 소아청소년과의원에서 A군(12)이 의료진 실수로 화이자 백신을 접종했다. A군은 미성년자인 만큼 코로나19 백신을 맞으면 안 된다.
당시 A군은 눈다래끼를 치료하기 위해 병원을 찾았다가 의료진의 착각으로 코로나19 백신 주사를 맞은 것으로 알려졌다. 해당 병원은 코로나19 백신 접종 위탁 의료기관으로 같은 시간대에 예약된 19세 접종대기자가 있던 것으로 알려졌다.
접종 의료진은 A군이 코로나19 접종 예약자인 것으로 착각하고 확인 절차도 없이 주사를 놓은 것으로 알려졌다. A군은 또래 초등학생보다 덩치가 컸던 것으로 전해졌다. 현재 국내에서는 미성년자에게 백신 접종을 하지 않고 있다. 이들에 대한 임상 자료가 부족해 안전성 등을 확신하지 못하는 게 이유다.
병원 측은 뒤늦게 A군이 초등학생임을 알고 보호자 측에 자초지종을 설명했고, 현재 A군은 집에서 안정을 취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전북도 보건당국 관계자는 “전북지역에서는 초등학생 코로나19 백신 접종 사례가 처음”이라며 “자세한 사건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프리서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C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