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리모까지..” 유명 여배우, 탈세 혐의로 ‘벌금 539억’ 부과됐다 (사진)

이하 웨이보
유명 여배우가 탈세혐의로 약 539억원의 벌금을 부과받았다.
지난 8월 27일 중국 세무 당국이 고액의 출연료를 받고도 이를 숨겼다는 의혹이 제기된 배우 정솽에게 추징금 및 벌금을 부과했다고 전했다. 상하이시 세무국은 정솽이 2019년부터 2020년까지 개인소득 1억9100만 위안(약 344억 8696만원)을 신고하지 않았으며, 4526만여 위안의 세금을 탈루하고, 2652만여 위안의 세금을 덜 납부한 사실을 알아냈다.
이에 세무국은 정솽에 대해 추징금과 벌금 등 총 2억9900만 위안을 부과하는 결정을 내리고, 방송 심의 및 규제 당국인 국가광전총국은 그가 출연한 드라마 ‘천녀유혼’의 방송을 불허했다. 정솽의 탈세 의혹은 그와 사실혼 관계에 있던 전 애인의 폭로로 제기됐다.
프로듀서인 장헝은 정솽이 2019년 드라마 천녀유혼에 주연으로 출연해 실제로는 1억6000만 위안(약 288억 8800만원)의 막대한 출연료를 받았지만, 출연료를 대폭 줄인 이중계약서를 써 탈세를 했다고 폭로했다.
정솽은 지난 2009년 방영된 중국판 ‘꽃보다 남자’인 ‘같이 유성우를 보자’의 여주인공으로 나와 중국에서 톱스타로 자리매김했다. 하지만 정솽은 지난 1월, 전 연인이었던 장헝의 폭로로 미국에서 대리모로 아이를 임신했으며 임신 도중 결별해 아이들을 양육하지 않는다는 것이 밝혀지며 큰 파장을 불러일으킨 바 있다.
이후 정솽은 자신의 웨이보에 “내가 초래한 부정적인 사회적 파장을 자각하고 있다. 다시 한번 나의 대리모 논란으로 인한 부정적 영향에 대해 사과드리며 비판적인 가르침을 받겠다”고 말하면서 “나에게 진실을 밝힐 수 있는 기회를 주셨으면 좋겠다”고 강조했다.
정솽은 해당 글에서 장헝을 언급하며 “제발 아이와 나, 내 가족들을 언급하며 괴롭히지 말아달라”고 이야기했다. 중국 톱스타였던 정솽은 해당 폭로로 모든 프로그램에서 강제 하차했으며 많은 비판을 받았다. 두 사람이 미국에서 혼인신고를 하고 대리모를 고용했기에 현재 재판 역시 미국에서 열리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저작권자 ⓒ프리서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C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