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리카락 다 뽑고 두개골에 ‘금 사슬’ 이식한 래퍼.. “박테리아 이동 경로 제공한 꼴”

Instagram ‘dansurig’ (이하)
멕시코의 한 래퍼가 머리에 금 사슬을 이식해 화제의 중심에 섰다.
틱톡에서 190만 팔로워를 보유하고 있는 떠오르는 아티스트인 래퍼 단 수르는 지난 4월 자신의 두개골에 수십 개의 금 사슬을 이식했다.
그는 이때 공개한 영상에서 “나는 이것을(금 사슬) 갈고리 형태로 탈부착할 수 있도록 내 머리에 이식했다”라면서 “갈고리는 모두 내 두개골, 내 피부 아래에 있다”라고 설명했다.
성형외과 전문의는 “그가 한 금 사슬 이식은 매우 큰 위험을 수반하는 것으로 안전하지 않다”라면서 “사슬은 외부와 내부 신체 사이에 박테리아가 쉽게 이동할 수 있는 경로를 제공할 것”이라고 우려했다.그러면서 “뇌를 덮고 있는 두개골 또한 이 갈고리를 지탱하는 무게가 걱정된다. 무거운 무게도 그렇고 우발적으로 금 사슬을 잡아당기면 임플란트가 빠지고 두개골이 골절될 수 있다”라고 경고했다.
[저작권자 ⓒ프리서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J