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MW 차량’ 박살낸 초등생의 부모 “너도 애 낳으면 내 차 부셔” 적반하장 태도 (+사진)

이하 온라인커뮤니티
한 초등학생이 이웃의 고급 외제차를 파손했지만 오히려 초등생의 부모는 적반하장의 태도를 보여 사회적으로 공분을 불러일으켰다.
지난 21일 현지 온라인 커뮤니티에 따르면 중국 장쑤성의 한 초등학생이 아파트 주차장에 세워진 고급 외제차에 칼로 그림을 그리고 차에 올라타 유리창을 밟는 장면이 담긴 영상이 공개됐다.
영상 속 A양이 파손한 차량은 BMW사의 것으로 100만 위안(약 1억7000만원) 안팎에 판매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차량의 주인인 자오 씨는 자신의 차량이 파손돼 있자 인근 CCTV를 확인해 A양의 범행 장면을 목격했다.
이하 기사와무관한사진/클립아트코리아
CCTV 영상 속에는 A양이 사건 당일 킥보드를 타고 주차장으로 가던 중 노란색 BMW를 발견하고 차에 올라가는 모습이 그대로 담겼다. A양은 칼과 볼펜 등을 이용해 자동차를 훼손시켰다.
자오 씨는 “당시 A양의 부모에게 연락을 취했으나 그들은 자신의 딸이 차량 전면 유리를 깼다는 주장이 거짓말이라고 오히려 큰 소리를 쳤다”며 “A양의 부모는 ‘11세의 소녀가 어떻게 차량 유리를 훼손할 만큼 힘이 있느냐. 배상 책임을 질 수 없다’고 말했다”고 당시 상황을 전했다.
차량 주인은 CCTV 영상을 근거로 A양의 부모를 다시 찾아가 배상 여부를 논의하려고 했다. 하지만 A양의 부모는 사과는 커녕 “너도 나중에 아이를 낳을 것이 아니냐. 그때 너도 네 아이를 데리고 와서 내 차 유리를 깨면 된다. 배상할 수 없다”는 말을 들었다고 한다.
한편 A양은 14세 미만 어린이라 처벌이 어렵기 때문에 차 주인은 그의 부모에게 수 천만 원 상당의 비용을 청구하는 소송을 제기할 예정인 것으로 알려졌다.[저작권자 ⓒ프리서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C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