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 수준 참” 근무 중 주차연습 ‘여경’ 논란에 ‘현직경찰’들 뿔났다 (사진)

블라인드 (현직 경찰들 댓글)
여성 경찰이 근무 중 순찰차로 주차 연습을 했다는 지적이 제기되며 논란이다. 지난 12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여경의 근무 중 주차연습”이라는 제목의 게시물이 게재됐다.
온라인커뮤니티
작성자는 “공원에 드라이브 갔는데 구석탱이 주차장에서 경찰차가 보였다. 뭔 일인지 봤는데 차가 천천히 후진했다”라고 당시 상황을 설명하며 사진을 공개했다.
블라인드 (현직 경찰들 댓글)
해당 사진을 두고 누리꾼들은 “근무 시간에 운전 연습을 하는 걸 이해할 수 없다”라며 비판의 목소리를 쏟아냈지만 현직 경찰들의 반응은 완전 상반되었다.
블라인드 (현직 경찰들 댓글)
13일 직장인 온라인 커뮤니티 ‘블라인드’에는 이번 사건과 관련한 현직 경찰들의 의견이 공유된 것이다. 대다수의 경찰관들은 “운전 교육도 업무의 일종이다”라며 이번 논란을 이해할 수 없다며 고개를 저었다.
온라인커뮤니티
이들은 “나도 운전 못하는 직원 오면 많이 가르쳐줬다”, “운전도 못 해본 사회 초년생들에게 운전 가르쳐준 게 뭐가 문제인지 잘 모르겠다” 등의 반응을 보이고있다.한 누리꾼은 “MZ 경찰들아 열심히 하지 마라. 이게 국민들 현실이다”라는 댓글을 남기며 강하게 비판하기도 했다. 이번 사건과 관련된 경찰들의 반응이 전해지자 일부 누리꾼들은 이해할 수 없다는 반응을 보이기도 한다.
온라인커뮤니티
이들은 “그냥 일반 승용차인데 굳이 공무 수행 시간에 국가 재산을 이용해서 개인 업무능력 향상시키는 행위를 해야 하냐”라며 “사무직이 근무 시간 중 엑셀 인강을 듣거나, 해외 영업직이 영어를 몰라 토익 인강을 듣는다고 생각해 보라”라고 지적하기도 했다. 다만 누리꾼들은 “해당 상황이 근무가 끝난 후 실시된 교육일 수 있다”라며 섣부른 추측을 자제시켰다.[저작권자 ⓒ프리서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