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고 주량 ‘소주 6병’인 아이돌 주당 뉴이스트 렌…숙소 ‘변기’ 뽑은 사연

JTBC ‘호구의 차트’

지난 16일 JTBC2에서 방영된 ‘호구의차트’ 에서 뉴이스트 렌이 황당한 주사 경험을 털어놓았다.

렌은 자신의 주량을 밝히며 취했을 때 일어난 사건 또한 말해 패널들을 놀라게 했다.

JTBC ‘호구의 차트’

그는 “최고 주량은 소주 6병이다. 6병을 마시고 변기를 뽑은 적이 있다”라고 말해 패널들을 놀라게 했다.

“당시 술을 6병을 마시고 술기운에 변기를 붙들고 그대로 넘어졌다”며 “당시 숙소가 매우 열악했다. 물이 다 튀어 나오고 그랬다”고 말하며 웃음을 자아냈다.

[저작권자 위키블루] 강수지 기자

ksj@cmmkt.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