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리타박상 입은 후 정수리에서 ’10cm’ 자라난 나무의 정체.. “각질로 만들어진 피지 혼”

출처 swns

지난 17일 영국 일간 더선 보도에 따르면 인도의 74세 남성 샴이 5년 전 머리를 부딪친 후 정수리에서 나무가 자라기 시작해 고심 끝에 제거 수술을 받았다.

보도에 따르면 샴은 머리타박상을 입은 후 정수리에서 나무가 자라기 시작했으나 불편함을 느끼지 못해 그대로 놔뒀다.

하지만 5년 후 약 10cm 높이로 자라난 이 정체 모를 물질을 제거하기 위해 병원을 찾았다가 의사로부터 충격적인 얘기를 듣게 됐다.

의사는 이 뿔의 정체를 사람의 발톱과 모발에서 생성되는 각질로 만들어진 ‘피지 혼’이라 진단했다.


출처 swns

의사는 “피지 혼은 소위 악마뿔이라 불리며 이 뿔은 손톱에서 발견되는 것과 같은 물질인 각질로 구성돼있다” 라고 말했다.

현재 샴은 제거 수술을 받고 다양한 치료법을 받을 예정이며 수술 후 건강에 큰 이상은 없는 것으로 전해졌다.

[저작권자 각종사건사고] 김유진 기자 kyj@cmmkt.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