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쿨하게 친구로..” 남친 생겨도 몰래 전 남친들과 연락하고 지낸다는 개그우먼 이은지

끝내주는연애 (이하)

개그우먼 이은지가 전 남자친구들과 아직도 쿨하게 연락한다며 자신의 연애관을 털어놨다.

지난 12일 방송된 MBC every1 ‘끝내주는 연애’에서는 붐, 온주완, 이은지, 치타, 초아가 진행자로 등장, 고민 사연을 듣고 연애 조언을 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첫 등장한 고보민, 김재하 커플의 고민은 여자친구의 ‘남사친’ 문제를 둘러싼 것이었다.

고보민은 “우리가 만난 지 한 달 만에 남사친들과 똑같이 연락하던 것에 오빠가 충격을 받았다”고 털어놨다.

그는 “왜 이게 이렇게 속상한 일인지 몰랐다. 오빠 만나기 전부터 계속 그래왔고”라며 “개인 클라우드로 로그인하면 상대방의 통화목록, 문자 내역을 다 볼 수 있는데 그걸 다 공유했고 인스타그램, 카카오톡도 다 공유했다”고 했고 치타는 “완벽한 가스라이팅”이라고 걱정했다.

고보민이 “싸움의 이유가 남사친이라는 게 싫다. 너무 힘들어서 버티지 못했다. “라고 털어놓자 김재하는 “알겠는데 다 전 남자친구들 아니냐”라고 말해 충격을 안겼다.

스튜디오에서 VCR로 보던 MC들은 충격을 받고 이러면 얘기가 달라진다며 “전 남자친구는 안 된다”라고 단호하게 말했다.

반면 이은지는 “저는 사실 전 남친들이랑 지금도 편하게 카톡하며 지낸다. 남친이 생겼을 땐 몰래 연락하긴 한다”며 “그 사람을 좋아하고 사랑해서 연락하는 게 아니다”라고 해명했지만 패널들은 격하게 반발했다.

[저작권자 ⓒ프리서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J