쇼핑몰 논란에도 신난 함소원 “기사 나며 더 난리야, 방문자만 5배 늘어” (사진)

함소원 인스타 / 쇼핑몰 (이하)
최근 의류 판매 사업을 시작한 방송인 함소원이 상품 가격과 환불 규정 등 쇼핑몰 논란과 관련해 “오늘 기사가 나면서 더 난리가 났다”며 쿨한 반응을 보였다.함소원은 12일 오후 자신의 쇼핑몰에서 판매하는 원피스와 카디건 등을 입고 1시간 반가량 인스타그램 라이브방송을 했다. 함소원은 “오늘 장안에 난리 났던 그 카디건이다”라며 “이 카디건이 어느 정도 저력이 있느냐면 자세히 기억은 안 나지만 ‘13만원 카디건’과 같은 제목의 기사가 나왔다”고 말했다.
이어 “그것 때문인지는 몰라도 (쇼핑몰) 방문자 수가 엄청났는데 들어오셨다가 ‘어? 카디건인 줄 알았는데 롱 카디건이네?’ ‘13만원인줄 알았는데 12만9000원이네?’ 싶어서 가져가신 카디건이 이 카디건”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이 집 카디건 완전 떴어”라며 웃음을 지어보였다.
함소원은 논란 이후 판매율이 오히려 올랐다고 밝혔다. 그는 “갑자기 여러 기사로 인해서 폭발적으로 (쇼핑몰에) 들어오시니 홈페이지 (방문자) 그래프가 4~5배 쑥 올라갔다”며 “캡처해서 보여 드리겠다”고 말했다.
이어 “왜 그러지? 싶었는데 그때 기사가 난 줄 알았다”며 “기사를 보고 들어오셔서 ‘가격 좋은데?’ 싶어서 많이들 (물건을) 가져가셨다”고 했다. 함소원은 또 “취소가 단 하나도 안 나왔다”며 “다음 주에 배송되니 퀄리티는 그때 확인하시면 된다”고 말했다.
앞서 함소원이 판매하는 의류를 놓고 논란이 일었다. 한 네티즌은 “카디건 하나에 13만원이다. 가격이 비싸니 질은 좋을 것 같지만 아크릴 77%에 울 8%였다. 심지어 주문 제작이라며 특별한 경우가 아니면 환불도 안 된다”고 지적했다.실제로 함소원 쇼핑몰의 의류 상세 페이지에는 “주문 제작인 만큼 제품에 큰 하자가 있지 않은 이상 환불이 어려운 점 알려드린다”는 공지가 적혀 있다.이를 두고 일부에서는 “주문 제작은 맞는 거냐” “환불도 안 되는 건 너무하다” 등의 반응이 나왔다. 반면 “사기 싫으면 안 사면 되는 거다” “가격은 파는 사람 마음”이라는 의견도 있다.
[저작권자 ⓒ프리서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