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부분 확 몰입됐다” 김유정 ‘분노 연기’ 레전드 찍은 장면

이하 SBS 홍천기
지난 25일 방송된 SBS 월화드라마 ‘홍천기’에서는 돌아온 성조(조성하 분)가 주향대군(곽시양 분)의 만행을 바로잡는 모습이 전파를 탔다.
홍천기(김유정 분)는 백유화단 사람들이 처형되기 직전 저자에 나타났다. 홍천기는 “대군은 우리 아버지까지 죽였다. 얼마나 더 많은 사람을 죽이실 작정이냐”고 말했다.
이에 주향대군은 “네 아비가 죽은 건 도망친 네 탓이다. 여기 모인 사람들이 다 죽는다면 그것 또한 네 탓이다. 내 명을 어기면 어찌 되는지 똑똑히 보아라”고 말했다.
망나니가 칼을 들자 홍천기는 “이 짐승만도 못한 놈. 하늘이 무섭지도 않으냐”며 화를 냈다.
이때 성조가 등장했다. 상황을 본 성조 역시 화를 참지 못했다. 이어 사람들을 풀어주고 주향대군에게 입궁 명령을 내리게 된다.
이 장면은 방송 직후 SNS와 온라인 커뮤니티에서 주목받았다. 김유정의 분노 연기가 시청자들을 사로잡았기 때문이다. 이를 접한 네티즌들은 “이 부분 확 몰입됐다”, “소리칠 때 소름”, “연기 잘한다”, “얼굴 근육을 잘 쓰네”, “유정이는 늘 잘하지” 등 다양한 댓글을 남겼다.
[저작권자 ⓒ프리서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C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