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잠시나마 행복했었다” 이혼 후 홀로 ‘딸’ 키우는 정가은이 올린 글

이하 정가은 인스타그램
방송인 정가은이 26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한 장의 그림과 함께 글을 게재했다.
그가 올린 그림에는 물로 가라앉고 있는 사람의 모습이 그려져 있다. 이와 함께 “내가 괜찮은 건지 안 괜찮은 건지”라며 의미심장한 글을 남겼다.
이어 “행복하고 싶은 욕심. 욕심이다.. 아직 아닌 것 같다.. 아니 어쩌면 평생”이라며 “인간은 망각의 동물. 잊지 말자, 잠시나마 행복했었다”라고 말했다.
앞서 정가은은 지난 18일 “어디가 딱히 아픈 건 아니에요. 안 죽으려고 왔어요”라며 링거를 맞고 누워 있는 사진을 SNS에 올려 팬들의 걱정이 쏟아졌다.
정가은은 2018년 이혼 후 홀로 딸을 키우고 있다. 최근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으나 완치 후 활동을 이어가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저작권자 ⓒ프리서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C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