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자 이름 확인 안하고 임산부 ‘낙태’ 수술 집도.. “영양주사 맞으러 갔는데”



기사와 관련없는 자료

23일 동아일보 보도에 따르면 서울의 유명 산부인과에 영양주사를 맞으러 간 임산부에게 실수로 낙태 수술을 한 사실이 밝혀져 경찰이 수사에 착수했다.

보도에 따르면 베트남 여성 A씨는 지난달 7일 임신 사실을 확인하기 위해 남편과 삼부인과를 찾아 임신 6주라는 진단을 받고 영양수액을 처방받았다.

A씨는 수액을 맞기 위해 분만실로 이동하는 중에 간호사가 계류 유산으로 낙태 수술을 받으러 온 환자로 착각해 수술실로 안내해 곧바로 수면마취제를 맞았다.

의사 역시 차트를 확인하지 않고 수술을 집도했다.

기사와 관련없는 자료

이후 하혈이 이어지며 해당 사실을 알게 된 A씨는 경찰에 신고했고 서울 강서경찰서는 환자 확인 절차 없이 낙태 수술을 집도한 산부인과 의사와 간호사를 부동의 낙태 혐의로 입건해 조사 중이다.

[저작권자 각종사건사고] 김유진 기자 kyj@cmmkt.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