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살 의붓아들 숨지게 한 20대 계부, ‘케이블타이’로 손·발 묶어 이틀간 폭행..

기사와 관련없는 자료

지난 25일 오후부터 다음날 오후까지 인천시 미추홀구 자택에서 20대 계부가 의붓아들(5)을 수차례 때려 숨지게 한 사건이 발생했다.

27일 인천지방경찰청에 따르면 여청수사계는 아동학대치사 혐의로 20대 계부를 체포해 조사 중이다.

조사 결과에 따르면 그는 아들의 손과 발을 케이블 타이로 묶어 움직이지 못하게 한 뒤 폭행한 것으로 밝혀졌다.

기사와 관련없는 자료

계부 A씨(26)는 26일 오후 10시 20분경 119에 “아이가 쓰러졌는데 숨을 쉬지 않는다”라고 신고했다.

소방당국은 아동학대를 의심하고 경찰에 공동대응을 요청했고, 경찰은 A씨를 긴급체포했다.

A씨는 경찰 조사 중 “의붓아들이 거짓말을 해 화가 났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진다.

[저작권자 각종사건사고] 김유진 기자 kyj@cmmkt.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