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인 실종 여성 ‘시신 일부’ 발견 .. 용의자는 혐의 부인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sel.jpg 입니다.

경기도 용인에서 실종된 40대 여성의 신체 일부가 용인시 처인구 남동 경안천 인근 자전거도로의 나무다리 아래에서 발견됐다. 당시 비닐 안에 피해자의 팔이 담겨있었다고 한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0003022137_001_20200730114304752.jpg 입니다.
연합뉴스

현재 경찰은 A씨의 전 남자친구의 중국 교포B(50)씨를 가장 유력한 용의자로 보고 있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202006081021120266_img_00.jpg 입니다.
번외수사 _ 기사와 관련없는 사진

경찰이 확보한 폐쇄회로(CCTV) 확인 결과 B씨가 자택에서 무언가로 오염된 이불을 꺼내와 버리는 모습이 포착되기도 했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img_176734_1.jpg 입니다.
시그널 _ 기사와 관련없는 사진

그러나 혐의를 일체 부인하고 있는 B씨는 A씨의 시신 일부가 발견된 현재도 같은 입장을 유지하고 있다. 경찰관계자는 “아직 찾지 못한 시신의 나머지 부분을 찾는데 주력하는 한편 현재까지 확보한 증거들을 토대로 한 피의자 조사도 이어갈 것”이라 밝혔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25EB%25B6%2589%25EC%259D%2580%25EB%258B%25AC%2B%25ED%2591%25B8%25EB%25A5%25B8%25ED%2595%25B4.png 입니다.
붉은달 푸른해 _ 기사와 관련없는 사진

[저작권자 ⓒ프리서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